생활문화

Life & Culture

'임신 7개월' 이재은, "노산이라 건강하게만 태어났으면"

입력 2022-08-16 10:41:56 수정 2022-08-16 10:41:5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이재은(42)이 임신 7개월째임을 알렸다.

16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이재은이 출연해 재혼과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날 이재은은 임신에 대해 "7개월에 접어들었다. 저는 워낙 노산이라 아들, 딸 구별하지 않고 건강하게만 낳고 싶었는데 의사 선생님이 딸이라고 해주시더라"고 설명했다.

또 재혼에 대해서는 "서두르는 거 아니냐는 말도 있는데 이 사람을 보면 운명적인 만남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 보면 볼수록 저보다 큰 사람처럼 느껴진다"면서 남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행자들이 남편과 만나게 된 계기를 묻자 이재은은 "소개팅을 했고 자연스러운 만남 속에서 전화를 정말 많이 했다. 서로가 상처가 있는 상태에서 만났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이재은은 "첫눈에 반한 건 아니다. 저는 항상 운명적인 만남은 없다고 생각했다. 이혼을 한 것도 있고 그래서 사랑을 잘 안 믿는다. (첫인상은) 인물 나쁘지 않고 키 나쁘지 않고 이렇게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한편, 아역배우 출신인 이재은은 지난 4월 인스타그램을 통해 열애와 2세 임신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8-16 10:41:56 수정 2022-08-16 10:41:56

#이재은 , #임신 , #노산 , #배우 이재은 , #임신 소식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