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26년 키운 시험관 아들, 친자가 아니라네요"

입력 2022-08-17 13:00:03 수정 2022-08-17 13:00: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학병원에서 시험관 시술로 어렵게 얻은 아들의 유전자가 아버지와 일치하지 않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1996년 대학병원에서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은 A씨는 1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유전자 검사 결과 아빠하고는 일치하는 게 전혀 없는 걸로 나왔고, 엄마만 일치한다고 했다"며 "믿고 싶지 않았다. 그냥 주저앉아 있었다"고 말했다.

26년 전, A씨는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담당의사 B교수의 권유로 시험관 시술을 시도해 아들을 낳았다.

아들을 애지중지 키우던 A씨는 몇 년 후 아들의 초등학교 입학 전 건강검진에서 충격을 받았다. 부부의 혈액형은 'B형'인데 아들은 'A형'으로 나온 것이다. 부부가 모두 B형이면 A형 아들이 나오는 것은 불가능하다.

A씨는 "아이가 네, 다섯살쯤 간염항체 검사를 했는데 소아과 선생님이 '아이 A형인 거 알고 계시죠?'라고 했다"며 "잘못된거 같다고 했더니 아니라고, 부모님이 잘못알고 계신거 아니냐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 부부는 결국 혈액형 검사를 다시 해봤으나 마찬가지로 두 사람 모두 B형이 나왔다. B형 부부 사이에서 A형 자녀가 나올 수 없기에 이상함을 느낀 A씨는 당시 시험관 시술을 맡은 대학병원 B교수에게 연락했다.

A씨는 "B교수가 해외자료라고 하면서 시험관 아기에게 돌연변이 사례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며 "걱정할 것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 후 20년이 지나 A씨는 자녀에게 부모와 혈액형이 다른 이유를 설명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 이에 B교수에게 자녀에게 설명할 자료를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병원 측에서도 도움을 줄 수 없다는 말을 듣자 A씨는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고도 했다.

결국 A씨는 유전자 검사를 받았고, 자녀의 DNA가 어머니의 것은 일치하나 아버지와 다르다는 결과를 얻었다.

A씨는 "검사소에서도 이상해서 총 세 번을 검사했다고 한다"며 "아빠하고는 일치하는 게 전혀 없는 걸로 나왔다고 했다. 믿고 싶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분한테 이거 돌연변이라고 하던데 이런 사례를 보신 적이 있냐라고 여쭤봤더니 없다고 했다"며 "아무 생각도 못 했고 머리가 하얘졌다"고 했다.

A씨는 26년 전 시험관 시술 후에도 B교수에게 산부인과 정기검진을 받고 있었다. 둘째도 B교수로부터 시험관 시술을 받았다고 했다.

하지만 해명을 요구하는 A씨에게 B교수는 묵묵부답이었다고 했다. 병원에선 해당 교수가 정년퇴직했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A씨는 "변호사를 통해서 좀 알아보니까 싱가포르, 미국 등 해외에서는 병원 실수로 이런 사례가 너무 많다고 들었다. 실수 아니고선 어려운 상황이라더라"라며 "처음에는 진실만 알고 싶었는데 병원에서도 그렇고 의사도 그렇고, 저는 피해를 보고 있는데 가해한 사람은 없다 보니 법적 대응도 준비해야 하나 (생각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들은 모르고 있다. 아직 말을 못 했다"며 "어떻게 설명을 해야 될지 마음을 좀 추스리고 설명을 해야 되겠다 싶다"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08-17 13:00:03 수정 2022-08-17 13:00:03

#시험관 , #아들 , #친자 , #시험관 시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