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고추 먹는데 애벌레 '꿈틀'...생산자 반응은?

입력 2022-09-25 22:54:14 수정 2022-09-25 22:54: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고추를 먹다가 고추 속에 든 애벌레를 모르고 삼킬 뻔한 소비자가 생산자에게 항의했다가 분쟁이 일어났따.

소비자는 미안하다는 사과를 듣길 원했지만 생산자는 '농산물에서 애벌레가 나올 수 있는 것'이라고 맞서 해결책을 찾지 못하고 있다.

서울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 쇼핑몰에서 구입한 고추를 고추장에 찍어 한입 베어 물고난 후 고추 속에 검은 물체를 발견했다고 한다. 이상한 기분에 고추를 갈라보니 살아있는 애벌레가 기어 다니고 있었고 영양분을 애벌레에게 빼앗긴 고추씨는 모두 검게 변해있었다고 한다.

A씨는 유명 쇼핑몰에서 산 6봉지의 고추 중 5봉지에서 5마리의 애벌레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해당 고추는 당뇨병 환자들 사이에서 인기가 좋은 당조고추였다.

그는 이후 생산업체 측에 항의 전화를 했지만 미안하다는 말 대신 대수롭지 않은 일을 문제 삼으려 한다는 얘기를 듣고 화가 나 말다툼을 벌였다.

그는 "사과는커녕 고추에는 원래 벌레가 있다고 말해 너무 황당했다. 미안하다면 될 것을 오히려 나에게 따져 화가 풀리지 않는다. 고추를 먹을 때마다 고추를 갈라서 확인할 수도 없는데 트라우마가 생겨 고추를 못 먹겠다"고 말했다.

고추 생산농장의 대표 B씨는 "고추 애벌레는 고추를 뚫고 들어가 자란다. 고추꽃이 필 때 나비가 알을 낳으면 애벌레가 고추 안에서 자라게 된다. 그래서 일찍부터 농약을 치지만 어쩔 수 없다. 그렇다고 농약을 너무 많이 뿌리면 소비자 건강에 위협이 된다"고 말했다.

B씨는 "고추의 애벌레는 너무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이번처럼 문제를 제기한 적은 없다. 그동안 환불, 보상도 없었다. 소비자에게 처음에 미안하다고 말했어야 했는데 감정이 격화하며 그러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가 고추 속의 애벌레를 씹어 먹더라도 별도 보상 방안은 없다고 덧붙였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9-25 22:54:14 수정 2022-09-25 22:54:14

#고추 , #애벌레 , #당조고추 , #생산자 , #소비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