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누가 나를 지켜주나"...신당역 사건 후 '호신용품' 구입 증가

입력 2022-09-26 09:27:39 수정 2022-09-26 09:27:3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당역 사건’ 보도 이후 호신용품을 구입하는 여성들이 늘어났다.

2년 간 한 남성의 스토킹에 시달린 경험이 있는 강모(32)씨는 “피해자가 내가 될 수도 있다는 생각에 호신용품을 가지고 다니기로 결심했다”며 “사람이 그렇게 많디 아니는 곳에서도 흉악한 일이 벌어지는데, 나를 지킬 수 있는 건 나뿐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수년간 스토킹하던 동료 역무원을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살해한 이번 사건으로 불안에 휩싸인 여성들은 호신용품을 구입하는 등 자구책을 마련하고 있다.

대표적인 공공시설인 지하철역마저 이같은 스토킹범죄로부터 안전하지 않을 수 있고, 순식간에 일이 일어나면 아무도 도와줄 수 없다는 생각에 스스로 자신을 보호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직장인 권모(29)씨도 한동안 집에 두고 다녔던 호신용 전기충격기를 신당역 사건 이후 집을 나설 때마다 챙겨 나온다.

평소 손목에 차고 다니는 스마트워치에는 그동안 쓰지 않던 ‘SOS’ 기능도 다시 활성화시켰다. 버튼을 세 번 누르면 미리 설정해둔 긴급 번호로 위치와 구조 요청 메시지가 전송되는 기능이다.

권씨는 “성범죄 같은 여성 대상 범죄 사건이 매일 뉴스에 나오고, 최근에는 신당역 사건까지 터지면서 몸을 지킬만한 도구 없이는 불안함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용산구에 사는 ‘캣맘’(고양이에게 밥을 주는 여성을 일컫는 말) A씨도 무기류에 해당하는 ‘삼단봉’을 얼마 전 구입했다.

A씨는 “보통 사람도 많고 가로등불이 밝은 공원에서 밥을 주기 때문에 지나가던 남자들이 고양이 밥을 준다는 이유로 위협해도 그다지 무섭지 않았다”며 “하지만 신당역 사건을 보니 공공장소라도 안심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트위터와 여성 회원들의 비율이 높은 온라인 커뮤니티에도 “국가도 우리를 지켜줄 수 없다”, “계속 고민했는데 이번에는 꼭 (호신용품을) 구매해야겠다”, “호신용품을 사 직장 사람들, 친구들에게 돌렸다”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또 호신용품의 종류와 장단점, 사용법 등이 자세하게 안내된 글은 많게는 수만 회 리트윗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09-26 09:27:39 수정 2022-09-26 09:27:39

#호신용품 , #신당역 , #스토킹 , #지하철 , #스마트워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