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밀키트, 위생 괜찮았지만 표시사항 개선 필요해

입력 2022-10-04 10:44:14 수정 2022-10-04 10:44: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가정 간편식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며 조리에 필요한 재료와 양념 등이 정량으로 준비되어 있는 밀키트의 시장규모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이 조리하지 않고 먹는 채소와 쌈 등을 주재료로 하는 밀키트 16개 제품에 대해 조사한 결과, 위생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었으나 소비자가 합리적으로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영양성분 정보를 제공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개 제품 중 1개 제품만 자율적으로 영양성분을 표시하고 있었다. 밀키트는 농·축·수산물과 양념 등 규격화하기 어려운 재료들로 이루어져 영양성분을 표시하기가 어렵다. 그러나 소비자가 한 끼 식사로 구입 및 섭취하는 제품인 만큼 건강한 식생활을 위해 영양성분을 확인하고 섭취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

조사대상 16개 제품은 가열하지 않는 재료가 포함되어 제조·가공·유통 중의 위생 안전성이 매우 중요한 제품으로 위생지표 및 병원성 미생물 시험검사를 실시한 결과, 위생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었다.

그러나 6개 제품은 유통기한, 식품유형 등 기본적인 표시정보를 누락하거나 외포장과 내포장의 원재료명을 다르게 표시해 개선이 필요하다.

밀키트는 식재료 간 교차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개별 포장이 필요한 경우가 있으나 일부 제품은 비닐포장을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어 제품 생산 및 판매 과정에서 플라스틱 저감화 등 친환경에 대한 사업자의 인식 제고가 필요하다.

소비자에게는 부패·변질이 쉬운 밀키트 제품의 경우 개봉 후 최대한 빨리 섭취하고 제품에 표시된 보관방법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0-04 10:44:14 수정 2022-10-04 10:44:14

#밀키트 , #위생 , #표시사항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