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새벽에 친구 엄마 차 몰던 10대, 중앙선 침범해 사망

입력 2022-10-04 13:41:25 수정 2022-10-04 13:41: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무면허로 차량을 몰던 10대가 중앙선 침범 사고를 내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4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전 2시 34분께 광산구 산정동 타이어 판매점 주변 편도 3차선 도로에서 A(17)군이 몰던 승용차가 마주 오던 B(49)씨의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군이 크게 다쳐 숨졌다. A군과 동승했던 C(18)군과 B씨도 경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A군이 면허 없이 다른 친구 가족의 차량을 몰다 중앙선을 넘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0-04 13:41:25 수정 2022-10-04 13:41:25

#중앙선 , #새벽 , #친구 , #엄마 , #중앙선 침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