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신축 아파트 부엌에서 인분이...입주민 '충격'

입력 2022-10-05 10:00:05 수정 2022-10-05 10:0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새 아파트 싱크대 밑에서 발견된 인분. 사진=연합뉴스



입주를 앞둔 신축 아파트 부엌 싱크대에서 인분이 발견돼 입주민이 충격에 빠졌다. 해당 아파트 시공사는 관리 소홀을 인정하며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도 성남시의 유명 아파트에 입주 예정인 A 씨는 지난달 29일 열쇠를 받기 위해 자신의 아파트 안으로 들어선 순간 이상한 냄새를 맡았다.

이미 아파트 인분 사건을 알고 있던 A 씨는 혹시 자신에게도 같은 일이 일어날까 우려하며 냄새의 진원지를 찾아다녔다. 그는 결국 싱크대 아래 하수관 옆에서 인분을 발견했다.

인분은 종이에 싸여 하수관 사이에 끼어 있었고 검은색으로 변해 굳은 상태였다. 싱크대 주변은 인분 냄새로 가득했고 이후 관리소 직원이 와서 수거해갔다.

A씨는 "아파트 완공 후인 지난 8월 6일 관리자를 따라 사전점검을 나섰을 때는 인분이 없었다"며 "사전점검 이후 열쇠를 받으러 간 사이에 누군가 인분을 놓아둔 것 같다"고 추정했다.

이후 시공사는 아파트에서 인분이 발견된 사실에 대해 입주자에게 사과하고 조사에 나섰다. 또 인분이 나온 입주자 싱크대의 하부장을 모두 교체해주기로 했으며 입주를 앞둔 모든 아파트에 대해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공사 관계자는 "처음에 싱크대 오염 신고가 있어 가보니 인분이었다"며 "누가 범인인지를 찾기 위해 인분의 성분을 검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관리 소홀에 대한 책임을 느끼며 입주자와 원만하게 보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A씨는 "새 아파트라 큰 기대를 했는데 인분 아파트가 내 이야기가 됐다는 사실이 너무 충격적이다. 앞으로 살면서 계속 생각날 것 같다"고 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0-05 10:00:05 수정 2022-10-05 10:00:05

#아파트 , #입주민 , #부엌 , #신축 아파트 , #아파트 인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