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설탕으로 '뱀 만들기' 실험하다가...호주 초등학교서 '펑'

입력 2022-11-23 09:07:45 수정 2022-11-23 09:07:4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SNS 캡처



호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과학실험 도중 폭발이 일어나 학생 11명이 화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초등학교에서 이른바 ‘설탕으로 검은 뱀 만들기’ 실험을 하던 중 폭발했다.

이로 인해 최소 11명이 화상을 입었다. 이중 2명은 중화상을 입어 구급차와 헬기로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실험은 베이킹소다(탄산수소나트륨)와 설탕을 섞은 뒤 변성 알코올로 적신 모래 위에 쌓은 다음 불을 붙이는 방식이다.

한국에서도 '검은 뱀 만들기' 등의 이름으로 유튜브 등에서 널리 알려져 있다.

불을 붙이면 설탕이 연소하고 남은 탄소 덩어리가 모래를 뚫고 조금씩 뻗어 나오면서 뱀처럼 검고 기다란 기둥으로 굳어지는 모습을 관찰하게 된다.

이날 야외에서 진행되던 실험 도중 갑자기 거센 바람이 불면서 실험에 쓰이던 화학 물질이 흩날려 불길을 키운 것으로 당국은 추정했다.

당국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1-23 09:07:45 수정 2022-11-23 09:07:45

#초등학교 , #설탕 , #호주 , #호주 초등학교 , #검은뱀 만들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