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아동·청소년이 성인보다 OOOO 잘 걸린다"

입력 2022-11-28 10:19:36 수정 2022-11-28 10:19:3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동과 청소년이 성인보다 오미크론에 걸릴 확률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7일 의학계에 따르면 전준영 국림암센터 감염내과 전문의와 김용대 서울대학교 통계학과 교수 연구팀은 어린이와 청소년들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5배 이상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이는 국내 유행 상황을 분석해 얻은 결과로 오미크론 변이는 나이가 어릴수록 걸릴 가능성이 커진다는 학계의 기존 추정이 수치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수학적 감염병 전파 모델을 토대로 국내에서 델타 변이가 발생하기 전인 3차 유행(2020년 10월 15일~12월 22일), 델타 변이로 발생한 4차 유행(2021년 6월 27일~8월 21일), 올해 초 5차 유행(2022년 1월 1일~31일) 기간 연령대별 감염 정도를 살폈다.

백신 접종의 효과를 배제하기 위해 백신 접종률과 시간에 따른 백신의 효능 감소를 모델에 적용한 이후, 유행마다 연령대별 감염 전파 속도의 차이가 얼마나 나는지를 파악했다.

그 결과 10~15세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 이후 코로나19 전파 속도가 델타 변이 발생 이전 시기와 비교했을 때 5.28배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5~19세도 5배 가까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50세 이상은 2배가량 차이가 났으며, 75세 이상은 1.12배로 별다른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델타 변이와 비교해도 10~19세 사이 오미크론 변이 전파력은 약 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지만, 75세 이상은 0.93배로 나타나 오히려 떨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연구팀은 이런 결과가 미국과 영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발발 이후 청소년 입원율이 3배 이상 높아진 것과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과학자들은 오미크론 변이가 폐보다 상기도에서 더 감염이 잘 일어나 상기도가 미성숙한 어린이가 더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점 등을 들어 어린이가 오미크론 변이에 더 취약할 것으로 예상해 왔다.

연구팀은 코로나19의 적응 방식을 볼 수 있다며 나이가 어릴수록 취약해지는 오미크론 변이 특성이 인플루엔자와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어린이들이 코로나19 전염의 핵심 원인 집단이 될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전체 지역사회에 대한 영향을 줄이기 위해 어린이에게 백신을 접종하는 데 더 노력을 기울이는 것을 고려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1-28 10:19:36 수정 2022-11-28 10:19:36

#청소년 , #아동 , #성인 , #오미크론 변이 , #백신 접종률 , #이후 청소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