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국내서 코로나가 불러온 사회·경제적 변화 지표 개발

입력 2022-11-28 11:51:44 수정 2022-11-28 11:51:4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이 국내에 미친 사회·경제적 여파를 보여주는 지표가 개발됐다.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이하 감염병 자문위)는 28일 이같은 내용의 '감염병 위기대응 사회경제 지표 구축·활용방안'을 발표했다.

감염병 자문위는 사회경제분과 내에 홍석철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를 반장으로 한 별도의 작업반을 구성해 사회경제 지표 구축의 필요성과 타당성 검토를 위한 예비 연구를 추진했다.

▲국민 삶의 변화를 다각도로 살펴볼 수 있는 사례 ▲높은 정책 민감도 ▲짧은 측정주기 ▲높은 자료 접근성 등 3개 영역 10개 지표를 선정해 주별 또는 월별 사회경제적 지표 변동 추이를 제시했다.

분석 결과 소비지출은 코로나19 유행 및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라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실업급여 수급자 수는 코로나19 유행 이후 여성이 남성보다 높았다.

다중이용시설 및 여가시설 영업일수를 살펴보면 '오락 스포츠 및 문화', '음식 및 음료서비스' 분야 영업일수는 방역정책 강화와 겨울철 유행에 따라 감소했다. 특히 지난 2020년 3차 유행 시기 '오락 스포츠 및 문화' 영업일수는 평균 4일에서 3일로 1일 감소했다.

월별 긴급복지 지원건수 변동 추이를 살펴보면 코로나19 대응 초기 긴급복지 지원기준을 완화하면서 생계지원 건수가 증가했다.

월별 우울증 환자 내원일수는 코로나19 1년차인 2020년에는 간헐적이었다가, 2년차인 2021년 3월부터 현저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반면 혼인 건수는 2020년 3월 이후 크게 감소했다. 이는 올해 다소 회복됐으나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출생아 수도 2022년 감소폭이 더 크게 나타났다.

예비연구를 총괄한 홍석철 반장은 "이번 연구를 통해 사회경제 지표 체계 구축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한편, 감염병 위기가 다각도로 국민 삶에 미치는 경로와 영향에 대한 실증 연구가 활발히 추진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1-28 11:51:44 수정 2022-11-28 11:51:44

#감염병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