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레일 위 달리는 '트램', 위례에 생긴다

입력 2022-11-28 13:59:32 수정 2022-11-28 13:59:3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위례선 트램 정거장 예시 /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이달 안에 위례선 도시철도 본공사에 착수한다고 28일 밝혔다.

2025년 9월에 개통될 예정인 위례선은 지하철 5호선 마천역부터 8호선 복정역과 남위례역까지 총 5.4km를 트램(노면전차)으로 연결하며, 환승역 3곳을 비롯해 정거장은 총 12곳이 생긴다.

서울시에 트램은 1899년 최초로 도입돼 1968년까지 약 70년간 운행됐다. 위례선이 운행되면 57년 만에 서울에서 트램이 부활하는 것이다.

서울시는 2015년 7월 민간 사업자인 '위례트램주식회사(주간사 두산건설)'로부터 트램 사업 제안을 받고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민자적격성조사를 의뢰했으나 비용 대비 편익(BC)이 낮게 측정되자 2019년 재정사업으로 전환해 사업을 추진해왔다.

트램은 2010년 10월 국토교통부에서 기본계획 승인을 받은 바 있다. 이후 실시설계를 거쳐 이날 국토부에서 사업계획 승인을 받는다.

트램 차량은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쉽게 탈 수 있도록 초저상 구조로 만들어진다.

또 전기선이 없는 대신 지붕에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에너지원으로 이용하며, 이에 따라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줄어들고 전선이 없는 디자인은 도시미관을 해치지 않는다고 시는 설명했다.

차량 기지가 지하에 들어서면서 기지 지상에는 지역주민이 휴식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공원과 녹지가 세워진다.

위례선이 지나는 장지천에는 교량이 건설되고, 이용자를 위한 전망대·보행로·자전거도로도 설치된다.

김성보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친환경 신교통수단인 트램 도입이 위례신도시의 대중교통 불편 해소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2025년 9월 개통에 차질이 없도록 공정과 안전을 꼼꼼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1-28 13:59:32 수정 2022-11-28 13:59:32

#트램 , #위례 , #서울 , #서울시 , #지하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