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소비자원 "일부 해외구매 캠핑용 가스용품 구매 시 주의"

입력 2022-11-29 13:50:01 수정 2022-11-29 13:50: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국소비자원(이하 소비자원)과 한국가스안전공사(이하 가스안전공사)가 소비자원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해외구매대행 캠핑용 가스용품으로 인한 폭발‧화재 사고 등이 접수된 것을 확인했다.


이에 해외구매대행으로 구입이 가능한 캠핑용 가스용품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고 소비자안전주의보를 발령했다.

‘이동식 부탄 및 프로판 연소기’로 분류되는 캠핑용 가스용품은 화재 등의 위험성이 있어 반드시 국내 안전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어 모든 검사 절차에서 안전성이 입증되어야 KC 인증마크를 부착할 수 있고 유통‧판매 및 사용이 가능하다.

그러나 해외구매대행으로 구입한 조사대상 가스용품 22개 제품은 모두 KC인증마크가 없었다.

조사대상 22개 제품 중 KC인증을 받은 제품과 동일하거나 유사한 제품을 제외하고 제품의 구조와 안전성 등의 기준 미준수로 사고가 우려되는 14개 제품(난로 6개, 버너 4개, 랜턴 4개)을 시험했다. 안전기준에 따른 주요 항목을 시험한 결과, 11개 제품이 부적합했다.

시험한 난로 6개와 버너 4개 제품은 가스누출‧일산화탄소 배출기준 초과, 과압방지장치 미흡‧전도 가능성 등이 확인되었다. 이를 밀폐된 곳에서 사용할 경우 일산화탄소 중독이나 질식, 화재 등 사고 발생 우려가 커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가스용품은 제품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 단일 용도로만 제조‧사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4개의 난로 제품은 난방과 조리가 모두 가능한 구조였으며, 그중 2개 제품은 두 가지 용도로 사용할 수 있다고 표시‧광고하고 있었다.

시험대상 랜턴 4개 제품 중 1개는 시험 과정에서 유리가 파손되는 등 내구성 시험 안전기준을 준수하지 않아 소비자가 상해를 입을 가능성이 있었다.

또한 조사대상 전 제품 22개가 전자상거래 관련 고시에 따른 KC인증 여부‧모델명‧제조국‧제조자 등의 필수정보를 온라인 판매 페이지에 기재하지 않았다. 또한, 관련 법령에 따른 인증표시‧연소기명과 같은 제품 정보와 사용설명서 등 소비자들을 위한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은 제품이 대다수였다.

양 기관은 조사대상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가급적 사용을 자제하거나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이와 함께 캠핑용 가스용품 안전사고의 예방을 위해 ▲가스용품 구매 시 반드시 KC 인증마크가 있는지 확인하고 구매‧사용할 것, ▲가스용품 사용 시 제품표시와 사용설명서를 확인하고 제품의 용도에 맞게 사용할 것, ▲제품과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고 자주 환기하여 질식사고를 예방할 것 등을 당부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1-29 13:50:01 수정 2022-11-29 13:50:01

#해외구매 , #캠핑용 , #가스용품 , #한국소비자원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