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올해의 단어 '가스라이팅', 의미 어떻게 변했나

입력 2022-11-29 14:07:25 수정 2022-11-29 14:07:2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미국의 유명 사전출판사 미리엄웹스터는 '가스라이팅(gaslighting)'을 2022년의 단어로 선정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8일(현지시간) 영어 단어의 검색건수와 관련한 통계자료를 기반으로 매년 올해의 단어를 선정하는 미리엄웹스터가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가스라이팅은 1938년 연극 '가스등(Gas Light)'에서 유래한 단어로, 타인의 심리를 조작해 지배력을 강화한다'는 뜻으로 널리 사용됐다.

그러나 올해 미국 정치권을 비롯해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등 다양한 분야에서 널리 쓰인 가스라이팅은 이 같은 기존 의미에서 멀어졌다는 것이 미리엄웹스터의 설명이다.

타인을 정신적으로 지배한다는 기존 의미에서 '이익을 보기 위해 타인을 속이는 행위'로 의미가 확장됐다는 것이다.

미리엄웹스터의 피터 소콜로스키 에디터는 현재 쓰이는 가스라이팅의 의미에 대해 "거짓말을 멋지게 표현한 단어"라고 규정했다.

소콜로스키 에디터는 "기존 의미에서 미묘한 변화가 있지만, 언어라는 것이 원래 그런 것"이라며 "대중이 그런 식으로 사용하게 되면 그 단어는 새 생명력을 얻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미리엄웹스터는 가스라이팅 외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대한 관심도 급증했다고 소개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1-29 14:07:25 수정 2022-11-29 14:07:25

#가스라이팅 , #올해 , #단어 , #영어 단어 , #영화 가스등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