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여행 유의·자제…국가별 변경된 여행경보

입력 2022-11-29 17:22:10 수정 2022-11-29 17:22: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외교부가 29일 여행경보 단계를 조정했다. 이에 미국·영국·독일·프랑스 등 24개국이 여행경보 1단계로 하향 조정됐다.


외교부에 따르면 여행경보 단계가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된 국가는 24개국으로, 미국·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스위스·그리스·모나코·룩셈부르크·리투아니아·라트비아·오스트리아 등이다. 폴란드와 루마니아도 2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됐다. 대만과 홍콩, 마카오가 특별여행주의보 단계에서 1단계로 완화됐다.

또 특별여행주의보 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된 국가는 스리랑카·마이크로네시아·마셸제도·사모아·통가·쿡제도·니우에 등 9개국이다.

반면 필리핀 내 루손, 비사야, 민다나오 등 일부 지역은 치안 불안과 자연 재해를 이유로 1단계에서 2단계로 강화됐다.

여행경보 1단계는 체류자의 여행 유의가, 2단계는 여행 자제가 요구된다. 특별여행주의보와 3단계는 긴급용무가 아닌 한 여행 취소나 연기를 권하고, 4단계는 체류자의 즉시 대피·철수와 여행 예정자의 여행을 금지한다.

외교부는 방역 정책을 포함한 코로나19 동향, 단기 방문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치안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밝혔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1-29 17:22:10 수정 2022-11-29 17:22:10

#여행경보 , #외교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