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친구랑 싸워서 훈계했더니...여교사 뺨 때린 초등생

입력 2022-11-29 17:00:02 수정 2022-11-29 17: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북 군위의 한 초등학교에서 초등학생이 담임교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접수되자 해당 학교와 교육지원청 등 교육당국은 가해 학생과 피해 담임교사 분리 등 피해교원 보호계획 마련에 들어갔다.

29일 해당 학교와 군위교육지원청 등에 따르면 지난 24일 군위군의 한 초등학교에서 3학년 A(9) 군이 수업 중 다른 학생과 다툼이 일자 '훈계를 한다'는 이유로 담임 여교사 B씨의 뺨을 때렸다.

교사는 충격을 받고 병가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다음 달 8일 학교 교권보호위원회를 개최해 A군에 대한 처분을 검토할 방침이다.

동급생 폭행은 학교폭력으로 별건 접수돼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1-29 17:00:02 수정 2022-11-29 17:00:02

#여교사 , #초등생 , #친구 , #훈계 ,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