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헬멧 쓰고 15초만에 금은방 턴 10대들...초등생도 있어

입력 2022-12-03 09:00:02 수정 2022-12-03 09:00:0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금은방에 침입해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10대 청소년 3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2일 귀금속을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A(16) 군 등 3명을 긴급체포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3시께 광주 동구 충장로 귀금속 거리에 있는 금은방에 침입해 금팔찌 등 4천만원 상당의 귀금속을 훔쳐 달아난 혐의다.

이들은 오토바이 헬멧을 쓴 채 망치로 출입문과 진열장을 부수고 귀금속을 훔쳤다.

주범격인 A군과 초등학생인 B(12)군이 귀금속을 훔치는 동안 중학생 C(15) 군이 주변에서 망을 보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15초만에 범행을 마친 이들은 오토바이를 타고 광주 모처로 도주했지만 경찰의 추적에 검거됐다.

경찰은 도난당한 귀금속 일부를 회수하고 회수하지 못한 귀금속의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또 이들이 범행 직전 오토바이를 탄 다른 무리들과 만난 사실을 포착한 경찰은 공범이나 교사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2-03 09:00:02 수정 2022-12-03 09:00:02

#초등생도 , #금은방 , #헬멧 , #광주 동부경찰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