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여친 흉기로 찌른 30대 유튜버...어쩌다가

입력 2022-12-06 09:45:03 수정 2022-12-06 09:45: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경기 용인특례시 처인구 역북동 한 주택에서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30대 유튜버 A씨가 경찰에 체포됐다.

6일 용인동부경찰서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4일 오전 7시 25분께 용인시 처인구 역북동의 한 주택에서 30대 여성 B씨의 가슴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당시 쓰러져있는 여성 B씨를 상대로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했으나 결국 사망했다.

경찰은 A씨로부터 범행 일체를 자백받고 그를 검거했다. A씨는 B씨가 다른 남자를 만난 것으로 의심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피해자 B씨의 친구는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제 친구와 유튜버 A씨는 연인 사이였다"며 "A씨는 제 친구와 다투다 목을 조르고 심장에 흉기를 꽂아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A씨는 우울증약을 복용한다는 사실로 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죽일 생각은 없었다는 핑계를 대고 있다"며 "119에 직접 신고를 했다는 주장으로 형량을 낮추려 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는 "제 친구는 30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죽음을 당했다. 바늘도 무서워하던 아이가 부검을 하게 됐다"라며 "6일은 제 친구의 발인이다. 친구가 조금이나마 덜 억울하게 덜 힘들게 하늘나라에 갈 수 있게 해달라"고 밝혔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2-06 09:45:03 수정 2022-12-06 09:45:03

#여친 , #흉기 , #경기 용인특례시 , #용인시 처인구 , #유튜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