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지난해 10집 중 3집은 '1인 가구'...결혼 생각 있을까?

입력 2022-12-07 15:51:57 수정 2022-12-07 15:51: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나라 열 집 가운데 3집은 나홀로 거주하는 1인 가구였다. 또 이들은 절반 정도가 '결혼하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 것으로 조사됐다.

7일 통계청은 '통계로 보는 1인 가구' 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1인 가구는 716만6천가구로 1년 전에 비해 52만2천 가구(7.9%) 증가했다.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3.4%까지 올라간 상태다. 전체 가구 가운데 10가구 중 3가구는 1인 가구인 셈이다.

1인 가구 비중은 2005년만 해도 20%에 불과했지만 2019년 처음으로 30%를 넘어섰고, 지난해 또다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추세라면 2050년에는 1인 가구 비중이 39.6%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령별로는 29세 이하 1인 가구가 19.8%로 가장 높은 비중을 나타냈으며 이외 70세 이상(18.1%), 30대(17.1%), 60대(16.4%)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에 사는 1인 가구가 21.5%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20.8%로 그 뒤를 이었다.

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서울 아니면 경기도에 거주한 것이다.

주거 형태는 42.3%가 월세로 가장 흔한 유형이었다.

조사에서 확인된 1인 가구 중 절반(50.3%)은 2020년 기준 미혼이었다. 이들은 결혼하지 않은 이유를 '결혼 자금 부족(30.8%)'로 가장 많기 꼽았으며 아예 '결혼의 필요성을 못 느낀다'고 답한 사람도 12.3%나 됐다.

전체 1인 가구 가운데 '결혼을 해야 한다'고 응답한 사람은 47.1%로 절반을 밑돌았으며 '결혼을 해도 좋고 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하는 1인 가구 비중은 44.3%로 전체 인구(43.2%)보다 높았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7 15:51:57 수정 2022-12-07 15:51:57

#1인 가구 , #결혼 , #우리나라 , #경기도 , #서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