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제자 갑질 의혹에 입 연 이범수..."차별·폭언 없었다"

입력 2022-12-08 09:23:27 수정 2022-12-08 09:23: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이범수가 '제자 갑질'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7일 이범수 소속사 빅펀치엔터테인먼트는 "촬영 일정으로 평일에 수업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고, 갑작스러운 촬영 일정 변경으로 인해 교무처에 사전에 일정을 통보하지 못한 경우도 있었지만 학생들을 차별했다거나 폭언을 가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범수는 2014년부터 8년간 학생들을 가르쳐왔다. 수업 일정과 관련해 학교 측과 논의를 거친 결과, 평일이 아닌 주말 등에 수업을 진행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학교 측의 답변을 받은 바 있다. 학생들에 충분한 양해를 구했고 이후 보충 수업 등을 성실히 수업해왔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학생들의 개별 학습 일정에 맞추지 못한 점은 사과드린다. 또한 이 부분과 관련해 학생들과의 소통이 미진했다면, 그 점은 반성하며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폭언이나 차별 갑질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 무근"이라며 "이범수는 진상을 파악하기 위한 학교 측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있다. 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서 이미 조사를 통해 소명했으며 이후에도 성실히 협조할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범수 측은 "허위사실 유포, 확산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며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이범수는 2014년부터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과 학부장을 맡고 있다.

최근 자신을 해당 대학교 재학생이라고 밝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글을 게재하며 “이범수에게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범수가 부자 학생을 A반, 가난한 학생을 B반으로 나눠 차별했다고 했다. 특히 조교는 이범수에게 욕설을 들었고, 이같은 갑질 때문에 일부 학생들은 정신병원에 다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진경 키즈맘 기자 ljk-8090@kizmom.com
입력 2022-12-08 09:23:27 수정 2022-12-08 09:23:27

#이범수 , #제자 , #갑질 , #의혹 , #차별 , #폭언 , #제자 갑질 , #이범수 소속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