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국제전화입니다" 보이스 피싱 막을 '특단 조치'는?

입력 2022-12-08 14:42:33 수정 2022-12-08 14:42:3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해외에서 걸려오는 보이스피싱 전화 피해를 방지할 수 있도록 내년부터 외국에서 온 전화는 받았을 때 "국제전화입니다"라는 음성 안내가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수신 국제전화 음성안내, '미끼 문자' 수신창 직접 신고 등 내용을 담은 보이스피싱 방지책 후속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는 9월 보이스피싱 근절대책으로 국제전화를 국내 발신인 것처럼 속이기 위해 번호를 조작하는 '번호변작 중계기(심박스)'를 차단한 데 이어 국제전화 수신 시 음성안내 조치를 내년 상반기부터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또 외국에서 발신한 전화번호와 이용자 단말기에 저장된 번호 일부만 일치해도 저장된 연락처의 이름이 표시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삼성전자[005930], 애플 등 단말기 제조사와 운영체제(OS) 업데이트 개선을 완료했다.

이전까지는 발신 번호 뒤 9~10자리가 일치할 경우 단말기 주소록에 등록된 이름이 표시되는 바람에 피해자들이 의심없이 쉽게 보이스피싱에 휘말리는 사례가 있었다.

과기정통부는 또 보이스피싱의 시작은 서민대출·해외결제·정부지원금 등을 빙자해 피해자를 끌어들이는 '미끼 문자'라고 보고, 의심되는 문자는 수신창에서 바로 신고할 수 있는 원스톱 신고체계를 구축했다.

현재는 단말기에 스팸 신고 기능이 있지만 찾기 어렵고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 사이트가 있지만, 절차가 복잡해 신고율이 낮았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내년 상반기부터 문자 수신창에 의심 문자 신고란을 두도록 국내 단말기 제조사와 협의를 마쳤고, 해외 제조사에는 협조를 요청 중이다.

이밖에 보이스피싱 조직이 국제전화 번호를 국내 이동전화 번호로 조작하는 번호변작 중계기 등 범죄에 활용된 기기는 오는 11일부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즉각 기능을 차단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온라인 개통으로 신원 확인이 어려운 것으로 지목된 알뜰폰 개통 과정에 신분증 스캐너를 도입하는 등 본인확인 절차도 강화할 방침이다.

정창림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보이스피싱 범죄 수법을 분석해 통신 분야 예방대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민관이 협력해 보이스피싱 근절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8 14:42:33 수정 2022-12-08 14:42:33

#국제전화 , #외국 , #보이스피싱 , #문자 , #정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