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빅뱅 탑, 달 보러 우주 간다...진짜?

입력 2022-12-09 10:22:21 수정 2022-12-09 10:23: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그룹 빅뱅의 탑(최승현)이 일본인 괴짜 부자와 함께 내년 우주선을 타고 달 여행을 가게 됐다.

9일 디어문(dearMoon) 프로젝트 홈페이지에는 일본 온라인 쇼핑몰 조조타운을 설립한 일본의 마에자와 유사쿠가 내년에 자신과 함께 스페이스X 우주선을 타고 달 주위를 도는 우주여행을 갈 탑승자 8명을 발표한 안내문이 나와 있다.

디어문은 마에자와가 구상하고 자금을 지원하는 달 관광 미션 및 예술 프로젝트로, 마에자와와 함께 탑승하는 8명은 모두 문화예술인이다.

이 중 한국인으로는 탑이 유일하다.

함께 우주선을 탈 인물로는 탑 외에 미국의 DJ이자 프로듀서인 스티브 아오키, 미국 유튜버 팀 토드, 체코 안무가 예미 AD, 아일랜드 사진작가 리애넌 애덤, 영국 사진작가 카림 일리야, 미국 영화 제작자 브렌던 홀, 인도 배우 데브 조시가 선정됐다.

탑은 디어문 홈페이지에 실린 선정 소감에서 "한국인 아티스트로 나는 디어문이 세상에 영감을 주고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며 꿈이 있는 누구나가 어떤 것이라도 가능하다고 느끼도록 만들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마에자와는 "이렇게 놀라운 이들이 나와 함께 달에 여행하게 돼 매우 흥분된다"며 "그들이 우주에서 어떤 고무적인 창조를 만들어낼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들은 내년에 일론 머스크의 민간 우주기업인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스타십 우주선을 타고 총 6일간 달 주변을 돌고 지구로 귀환하는 우주여행을 할 예정이다. 달에 착륙하지는 않는다.

마에자와는 처음 이 계획을 밝힐 때 6∼8명의 예술가를 초대해 탑승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으나 이후 경쟁 방식으로 탑승자를 선정했다.

그는 앞서 지난해 러시아 우주선 소유스를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12일간 우주 체험을 했다. 그는 이 우주여행에 100억 엔(약 960억 원)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탑이 타고 갈 스타십 우주선이 언제 발사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스페이스X는 달과 화성 탐사용으로 제작한 스타십 우주선 시제품을 개발했지만, 아직 궤도 비행에 성공한 적은 없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2-12-09 10:22:21 수정 2022-12-09 10:23:20

#빅뱅 , #탑 , #우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