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여성 대상 '적극적 조치' 인식률 성별에서 차이

입력 2022-12-09 11:08:47 수정 2022-12-09 11:08:4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성을 대상으로 하는 '적극적 조치'에 대해 알고 있는 비율이 성별에 따라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율상 남성이 여성보다 높았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적극적 조치에 대한 국민 인식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10월 14일부터 24일까지 전국 만 18∼69세 성인남녀 182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실시했다.

'적극적 조치'는 특정 영역에서 낮은 비율을 보이는 집단이 일정 비율 이상이 되도록 정책적으로 개입하는 제도다.

설문 결과 장애인, 저소득층, 지방·지역인재 대상의 적극적 조치가 있다는 것을 아는 비율은 10명 중 5명 이상이었다. 하지만 여성 대상 적극적조치 인지도는 10명 중 4명이 되지 않았다.

응답자의 인지도를 보면 남성이 여성보다 적극적 조치 전반에 대해 더 잘 알고 있었다. 비례대표 공천 시 여성 50% 이상 추천 의무화 제도에 대해서는 남성 43.5%, 여성 35.0%가 알고 있어 남성의 인지도가 앞섰다.

특히 청년 세대에서 성별에 따른 인지도 격차가 컸는데, 20대 여성은 34.5%만이 이 제도를 알고 있었지만 20대 남성은 50.3%가 알고 있었다. 60대 남녀의 인지도는 39.8%로 동일했다.

응답자들은 다른 사회적 약자보다 여성 대상 적극적 조치 필요성이 더 낮다고 보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 대상 적극적 조치 동의율은 성별 격차가 크게 나타났다. 비례대표 공천 시 여성 50% 이상 추천 의무화 조치에 대해서는 응답자 전체의 33.4%가 동의했으나, 20대 여성은 54.2%가, 20대 남성은 13.9%가 동의했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성역할 고정관념이 낮을수록, 가부장적 인식이 높을수록 여성 대상 적극적 조치의 필요성 인식이 높다고 분석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2-12-09 11:08:47 수정 2022-12-09 11:08:47

#한국여성정책연구원 , #적극적조치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