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코로나 위험도 13주 만에 ‘이렇게’ 됐다

입력 2023-01-25 11:29:38 수정 2023-01-25 11:29:3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5일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주간 위험도가 전국, 수도권, 비수도권 모두 13주 만에 ‘낮음’으로 평가됐다.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김성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2총괄조정관은 "오늘 신규 확진자 수는 1만9538명으로 전주 대비 47% 감소했고, 지난주 일평균 확진자 수는 2만9000여명으로 13주 만에 최소치"라고 전했다.

이어 "신규 위중증 환자는 2주 연속, 사망자는 3주 연속 감소했다”면서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29.4%로 여유가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설 연휴 동안의 대면 접촉 및 이동량 증가가 확진자 증가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외 요인에 따른 설 연휴 이후 재확산 가능성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검역·감시체계를 빈틈없이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김 제2총괄조정관은 "오는 30일부터 시행되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과 관련하여 마스크 착용 의무 유지 시설 안내 등 사전준비를 철저히 하겠다"면서 "아직 동절기 추가 접종을 받지 않은 고위험군 대상자께서는 가급적 이른 시일내에 접종을 마쳐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3-01-25 11:29:38 수정 2023-01-25 11:29:38

#코로나19 , #백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