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지난해 육아휴직, 아빠 비율은?

입력 2023-01-25 14:11:10 수정 2023-01-25 14:11: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해 육아휴직자 수가 전년 대비 약 18% 증가하며 여성보다 남성 육아휴직자가 늘었다.


2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육아휴직자 수는 13만1087명으로, 전년의 11만555명 대비 18.6% 늘었다.

남녀 비율로는 남성 육아휴직자 수가 지난해에만 8844명이 늘며 전년보다 30.5%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여성 육아휴직자 수는 1만1688명으로, 전년대비 14.3% 증가했다.

전체 육아휴직자 중 남성이 차지하는 비중은 3만7885명으로 비율로는 28.9%다. 남성 육아휴직자 비율은 2019년 21.2%에서 2020년 24.5%, 2021년 26.3%, 2022년 28.9%로 매년 꾸준한 증가세를 기록 중이다.

사업체 규모별로는 중소기업(우선지원대상기업) 재직 육아휴직자 수가 7만1336명으로 전년의 5만8573명 대비 1만2763명(2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기업 소속 육아휴직자 수는 5만9751명으로 전년(5만1982명) 대비 7769명(14.9%) 늘었다.

육아휴직 평균 사용기간은 9개월로 전년 대비 0.5개월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이 9.6개월로 전년(10.3개월) 대비 0.7개월, 남성은 7.3개월로 전년(7.4개월) 대비 0.1개월 줄었다.

전체 육아휴직자 중 64.3%는 자녀가 '1세 이내'일 때 육아휴직을 사용했고, 이어 '7~8세 초등학교 입학기(13.6%)'에 가장 많이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성호 고용정책실장은 "육아휴직제도 개선과 부모 공동육아 확산으로 남성 근로자를 중심으로 육아휴직 및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사용이 크게 늘었다"며 "앞으로도 부모 맞돌봄 문화 확산 및 근로자의 일·가정 양립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3-01-25 14:11:10 수정 2023-01-25 14:11:10

#육아휴직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