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폭언·미참여 의혹' 배우 이범수 사직서 제출

입력 2023-02-01 15:05:35 수정 2023-02-01 15:06: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 = 빅펀치 엔터테인먼트



학생 차별과 폭언 등 의혹에 휩싸인 배우 이범수 신한대 공연예술학부 교수가 최근 사직서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31일 신한대에 따르면 이 교수는 지난 27일 사직서를 냈으며, 사유는 '일신상의 이유'라고 기재했다.

대학은 이 교수를 향한 의혹을 아직 조사 중인 상황으로 징계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 따라서 사직서 수리 여부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그는 지난 19일 학부장에서 면직했다

이같은 의혹은 지난해 11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제기되면서 기사화됐다.

이 교수가 약 4개월 동안 직접 강의하지 않았으며, 경제적 상황에 따라 학생들을 나눠 차별하고 폭언했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이라며 "허위 사실 유포와 확산에는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예정"이라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의혹이 늘어나자 강성종 신한대 총장은 교직원과 학생들에게 철저한 진상 조사를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현재 신한대는 교내 인권센터에서 학생 피해 여부를, 법무감사실에서 수업 부분을 각각 조사하고 있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입력 2023-02-01 15:05:35 수정 2023-02-01 15:06:04

#이범수 , #사직서 , #교수 , #학생 , #신한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