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Life & Culture

자전거 교통사고 잦은 6월…사고 다발 시간대는?

입력 2024-06-05 11:35:23 수정 2024-06-05 11:35:2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셔터스톡


1년 중 자전거 교통사고가 6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는 통계 결과가 발표됐다.


5일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2019∼2023년)간 자전거 교통사고는 2만7348건이다. 이로 말미암은 사망자는 387명이고 부상자는 2만9629명으로 집계됐다.

월별로는 사고 건수와 사망자 수가 가장 많은 달이 6월인 것으로 파악됐다. 요일별로는 금요일이 가장 많았고, 시간대별로는 오후 4∼6시에 사고가 자주 발생했다.

사고유형별로는 차대 차 사고 중 '충돌사고'가 가장 많았고, 차대 사람 사고는 '보행 통행 중 사고'가 높게 나타났다.

자전거 가해 운전자 교통사고 사망자의 경우 안전모 착용 비율은 착용 18.1%, 미착용 61%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하여 공단은 자전거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 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고영우 교통AI빅데이터융합센터장은 "외부 활동 여건이 좋은 계절에는 자전거 이용자가 늘면서 관련 사고도 자주 발생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안전모 등 보호장구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 수칙을 반드시 지켜 달라"고 말했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4-06-05 11:35:23 수정 2024-06-05 11:35:23

#자전거 교통사고 , #교통사고 사망자 , #안전모 착용 , #도로교통공단

  • 페이스북
  • 엑스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