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본 뉴스

Popular News

ADHD 아동, '이때' 뇌 기능에 큰 변화 나타나

입력 2024-07-03 13:51:22 수정 2024-07-03 13:51: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셔터스톡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ADHD) 아동 나이와 뇌 혈류량 사이 관계를 연구한 결과가 발표됐다.


서울대병원 소아정신과 김붕년 교수팀은 ADHD와 정상 아동의 뇌 활동 발달 경로를 비교 분석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주의력 결핍-과잉행동 장애(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 이하 ADHD)는 5~10% 학령전기 및 학령기 아동에서 발생하는 대표적인 신경 발달 장애로 산만함과 과다활동 및 충동성 등이 주요 증상이다.

ADHD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 유전적 및 환경적 요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신경생물학적 변화를 일으킨다고 알려져 있다.

기존 연구들은 ADHD 아동의 뇌 부피와 구조적 차이점을 밝혀왔지만 나이에 따른 뇌 기능 변화 연구는 아직 부족했다.

이에 연구팀은 ADHD 아동 157명과 정상 아동 109명을 대상으로, 연령별로 ▲만 6~7세 ▲만 8~9세 ▲만 10~12세 그룹으로 나눠 연구를 진행했다.

모든 참여자는 동맥스핀라벨링 관류자기공명영상 기법인 ASL-MRI을 사용해 MRI에서 동맥 내 혈액의 물 분자를 표지한 후 국소적인 뇌 혈류량을 측정했다.

전체 그룹을 비교한 결과 ADHD 그룹은 정상 그룹에 비해 주의력과 실행 기능과 관련된 좌측 상측 측두엽 및 우측 중간 전두엽의 뇌 혈류량이 유의미하게 낮았다.

이 영역에서의 혈류 감소는 ADHD 아동이 주의력 결핍과 실행 기능 장애를 경험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연령별 비교 결과 만 6~7세의 ADHD 아동과 동일연령 정상 아동 간에는 유의미한 뇌 혈류량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만 8~9세 및 만 10~12세 그룹에서는 ADHD 아동이 동일 연령의 정상 아동에 비해 특정 뇌 영역에서 더 낮은 혈류량을 보였다.

이는 ADHD 아동 뇌 발달 경로가 정상 아동과 다르며, 특히 만 7~8세 사이에 뇌 기능의 중요한 변화가 일어난다는 점을 시사한다. 즉, ADHD 증상 발현이나 심화가 이 시기에 뚜렷해질 수 있어 조절 기능 관련 뇌 발달 경로에서 중요한 시점임을 의미한다.

만 8~9세 ADHD 아동의 경우 동일연령 정상 아동과 비교했을 때 주로 운동 기능과 관련된 좌측 중심후회 및 실행 기능과 관련된 좌측 중간 전두엽 혈류량이 유의미하게 낮았다. 이 시기에 ADHD 아동이 집중력 및 실행 기능에서 더 큰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얘기다.

만 10~12세 ADHD 아동은 동일 연령의 정상 아동 대비 시각 처리 및 공간 인지와 관련된 좌측 상측 후두엽의 혈류량이 유의미하게 낮았다.

김붕년 교수는 “이번 연구는 ADHD 아동의 기능적 뇌 발달이 정상 아동과 뚜렷하게 다르게 진행되는 변곡점을 추측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특히 연령에 따른 뇌 혈류량 차이는 ADHD의 발달적 특성을 이해하고, 나이에 따른 맞춤형 치료전략을 개발하는 데 중요한 기초 자료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게재됐다.


김경림 키즈맘 기자 limkim@kizmom.com
입력 2024-07-03 13:51:22 수정 2024-07-03 13:51:22

#정상 아동 , #아동 나이 , #동일연령 정상 , #ADHD

  • 페이스북
  • 엑스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