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별 뉴스

폭염에 태풍까지…전문가, 힘든 올 여름 예고

올 여름 강력한 폭염과 잦은 태풍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는 전문가 예상이 나왔다. 김해동 계명대 지구환경학과 교수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요즘 여름은 폭염 아니면 폭우, 이렇게 4글자로 말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올여름 날씨를 전망했다."세계 기상기구 등이 '올해 세계 기후가 2016년과 비슷할 것이다'고 했다"고 말한 김 교수는 "극한적인 기상 현상이 나타난 해는 엘니뇨가 정착되고 2년 이내였다. 2016년은 2015년에 생겼던 슈퍼 엘니뇨가 정착되고 2년째였다"고 전했다.이어 "지금까지 기상관측 역사상 극한적인 기상 현상이 나타난 해는 엘니뇨가 정착되고 2년 이내, 즉 2년째인데 이번을 보면 작년 3월부터 엘니뇨가 쭉 정착되었다가 작년 연말에 피크에 이르고 이제는 소멸 된 상태이기 때문에 2024년이 바로 엘니뇨 정착 이후 2년째가 되는 해다"라고 설명했다.그러면서 올여름 얼마나 더울지에 대해선 "요즘 해외 뉴스에서 40도 초반은 외신을 못 탄다. 47~8도, 51도, 이 정도 넘지 않는가"라며 "한국도 40도는 명함을 못 내밀 것"이라고 강조했다.김 교수는 "우리나라 기후는 계절과 강수 패턴이 변했다"며 "과거 우리나라는 겨울 중심의 나라로 11월부터 최소한 4월까지는 추운 계절이었는데 최근에는 4월부터 11월까지도 기상학적 여름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또 8월 이후 많은 태풍을 경고하기도 했다. 그는 "올 8월 이후에 태풍이 예년에 비해 50% 이상 많이 생길 것 같다"며 "폭염도 굉장히 문제지만, 태풍으로 인한 폭우, 이것은 실내 생활하는 사람도 피할 수 없다는 측면에서 '올가을에 건

당정, 민생 부담 줄이는 저출생 정책 마련 합의

정부와 국민의힘이 국민에게 도움되는 저출생 정책을 마련하기로 했다.국민의힘 저출생대응특별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저고위), 보건복지부, 교육부, 고용노동부, 국토교통부, 여성가족부 등 유관 정부 기관과 함께 첫 회의를 개최했다.김정재 특위 위원장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국민이 가장 뼈아프게 느끼는 게 경제적 부담인 만큼, 이 부담을 대폭 줄이는 데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이어 "생애 전 주기에 걸쳐 수요자가 체감할 수 있게 경제적 지원을 강화하겠다는 전체적인 업무 보고가 있었다"며 "예산이 많이 들어갈 수밖에 없고, 들어가야 할 시점이다. 예산 심의나 정책 제안에서 국회가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이날 회의에서는 정부가 이르면 다음 주 발표할 저출생 대책이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추경호 원내대표는 "생애 전 주기에 걸쳐 효과성과 체감도가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지원을 강화해달라"며 "여당으로서 저출생 문제 극복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김정재 특위 위원장은 "모든 아이는 국가가 책임진다는 방향을 설정해야 한다"며 저출생 정책의 컨트럴타워인 저출생대응기획부(가칭) 신설 필요성을 재확인했다.앞서 국민의힘은 지난달 말 31개 당론 법안을 발표하면서 22대 국회에서 저출생부 신설을 담은 정부조직법 개정을 최우선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며 법안 발의를 준비 중이다.김기현 의원은 "진짜인가, 제정신인가 (하는) 정도의 파격적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고, 저고위 부위원장을 지낸 나경원 의원은 "돈 없이는 해결이 안 된다"고 지적

모바일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