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별 뉴스

카카오톡 PC버전 접속 오류..."긴급 점검 中"

18일 오전 카카오톡 계정 로그인이 잘 되지 않는 등 기능에 오류가 생겨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이날 11시 10분께부터 카카오톡 PC버전에 서비스 장애가 발생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날 "현재 PC버전 카카오톡 등 일부 이용자에게 카카오 계정 로그인이 원활핮 않은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며 "긴급 점검을 진행하는 중"이라고 밝혔다.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물놀이용품 안전사고 주의 당부…10대 이하 1위는?

한국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이 18일 여름 휴가철을 맞아 물놀이용품 안전사고 주요 사례를 공유하며 주의를 당부했다.소비자원 등에 따르면 2019년부터 작년까지 5년간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물놀이용품 안전사고는 총 290건이며 2020년부터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인다.2019년 82건에서 2020년 46건으로 줄었다가 2021년 48건, 2022년 56건, 지난해 58건이 접수됐다.5년 동안 접수된 총 290건을 품목별로 보면 '서프보드' 안전사고가 182건(62.8%)으로 가장 많았다.이어서 '수상스키' 58건(20.0%), '물안경·오리발' 16건(5.5%), '구명튜브' 11건(3.8%) 순이다.물놀이용품 품목별로 사고 다발 연령대 차이가 두드러졌다. 서프보드와 수상스키 관련 안전사고는 20∼30대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고, 물안경과 구명튜브 관련 안전사고는 10대 이하에서 많이 발생했다.유형별로 보면 물놀이 중 물놀이용품에 부딪히는 등 '물리적 충격'에 의한 사고가 189건(66.5%)으로 가장 많았고, 수상스키 등을 타다가 '미끄러지거나 추락하는' 사고가 51건(18.0%)으로 뒤를 이었다.물놀이용품 관련 사고에 따른 증상으로는 열상(찢어짐)이 99건으로 가장 많고 골절 52건, 타박상 51건 순이다.물놀이하다 눈을 다치는 경우도 많았다. 튜브 손잡이에 부딪혀 눈 주변이 찢어지거나 스노클링 장비에 부딪혀 안구에 찰과상을 입은 사례, 수영장에서 킥 판에 부딪혀 안구 손상을 입은 경우 등이 있었다.소비자원과 국가기술표준원은 "여름철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 물놀이용품의 사용법을 숙지하고 이상 여부부터 확인해야 한다"며 어린이는 물놀이 시 안전 장비를 착용하고 보호자와 함께할 것과 물놀이 중에는

모바일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