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별 뉴스

서울시, 출산율 반등 위해 '서울형 아이돌봄' 확대

출산율 반등을 위해 서울시가 '서울형 아이돌봄' 정책을 대폭 확대한다.서울시는 '탄생응원 서울 프로젝트'의 하나로 맞벌이·출산 등으로 양육 공백이 발생한 12세 이하 아동 가정에 올해 총 100억원을 투입한다.우선 시는 둘째 이상 출생아 비중이 작은 서울시의 특성을 반영해 올해부터는 '둘째 출산 시 첫째 아이 돌봄서비스'를 새롭게 시작한다. 지원 대상은 둘째 이상 출산으로 12세 이하 기존 자녀 돌봄에 공백이 발생한 가정 중 정부의 아이돌봄서비스를 이용하는 가구다. 중위소득 75% 이하는 아이돌봄서비스 이용요금에서 본인부담금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다. 중위소득 75%를 초과하는 가구는 90%를 지원받는다.출산 후 90일 이내, 1가구당 100만원 내에서 지원한다. 다만, 신규 신청 후 장기 대기 상황 등을 고려해서 지원 기간 내 서비스 매칭이 1회라도 시작된 경우는 매칭일부터 90일까지 가능하다.지난해 9월 시작한 서울형 아이돌봄비도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개선한다. 서울에 거주하는 2세 영아 양육가정 중 부모가 직접 아이를 돌보기 어려운 중위소득 150% 이하 가정에 월 30만원의 친인척 조력자 아이돌봄비 또는 민간 돌봄서비스 기관 이용권을 지원하는 사업이다.'서울형 틈새 3종 아이돌봄서비스'(등하원·병원동행·영아전담)는 올해 전 자치구로 확대 운영한다.등·하원 돌봄, 병원동행 돌봄은 지난해 5개 구에서 시범 운영했고 올해 25개 구로 사업 범위를 넓힌다. 영아 전담 돌봄은 지난해부터 이미 모든 자치구에서 시행 중이다. 지난해 시범운영 결과 총 4782명의 아동이 누적 2만6916건의 돌봄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김선순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한 달 교통비 얼마 절약됐을까?

지난달 23일 판매를 시작한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이용자들이 한 달간 평균 3만원가량의 교통비를 아낀 것으로 나타났다.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 지하철과 심야버스(올빼미버스), 마을버스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교통패스로, 종류에 따라 공공 자전거 따릉이까지 제한 없이 탈 수 있다.28일 서울시에 따르면 기후동행카드는 판매가 시작된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총 46만2천장의 기후동행카드가 판매됐다. 모바일은 15만8천장, 실물 카드는 30만4천장이 팔렸다.한 달 동안 기후교통카드 사용량을 확인한 결과 시범운영 첫날부터 기후동행카드 이용을 시작한 사람은 약 10만명이었으며, 월평균 57회 사용했다.또 10만명 중 카드 가격인 6만2천원 이상 사용한 사람은 8만4천326명으로 집계됐으며, 30일간 평균 9만1천900을 사용해 3만원 정도의 대중교통 할인 혜택을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기후동행카드를 구입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의 수도 점차 늘고 있다. 시행 후 첫 주말에 약 10만명이 사용을 개시했으며, 지난 23일에는 약 31만명의 이용자 수를 기록했다.구매자 연령대는 20대(30%), 30대(29%), 40대(16%), 50대(17%) 순으로 나타났는데, 이 중 20∼30대 청년층이 구매자의 과반을 차지했다.기후동행카드는 지난 26일부터 청년 할인까지 적용돼 19∼34세(1989년 1월1일∼2005년 12월31일생) 청년은 월 5만원대로 서울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시는 4월 신용·체크카드로 결제 수단을 확대하고, 올해 상반기에 서울대공원, 식물원 입장권 할인 혜택도 추가할 계획이다.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모바일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