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현대차, 2011 서울모터쇼 ‘현대차의 새로운 생각’

입력 2011-03-31 10:11:36 수정 2011-03-31 11:10: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현대자동차가 3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11 서울모터쇼’에서 현대차의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를 소개하고, 현대차 최초의 양산형 가솔린 하이브리드인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연료전지 콘셉트카인 ‘블루스퀘어(Blue², HND-6)’를 최초로 공개했다.

양승석 현대차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자동차는 올해 초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라는 새로운 슬로건을 발표하고, 새로운 생각과 시도로 고객을 위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나가는 회사로 거듭나고자 전 부문이 함께 노력하고 있다”며, “차를 가장 많이 파는 회사가 아닌 가장 사랑 받는 회사, 나 홀로 성장하는 회사가 아닌 고객들의 행복한 삶을 함께하는 든든한 동반자, 그것이 현대차가 꿈꾸는 미래이자 목표”라고 밝혔다.

또한, “지구 환경보전을 위한 새로운 기술개발은 미래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한 자동차메이커의 책임이자 경쟁에서의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한 필수 사안”이라며, “특히, 오늘 이 자리를 통해 국내에서 첫 공개되는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은 국내최고 베스트 셀링 카 쏘나타에 독자개발한 가솔린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친환경, 고효율의 첨단 자동차”라고 소개했다.

현대차가 국내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독자개발한 병렬형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한 현대차의 첫 양산형 가솔린 하이브리드 모델이다.

병렬형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기존 도요타와 GM 등이 사용하는 복합형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구조적 특성이 다른 현대차 만의 독자적인 시스템으로 복합형에 비해 적은 모터용량으로도 동등 이상의 성능을 확보할 수 있어 효율성 면에서 우수하다.

새롭게 개발된 ‘누우 2.0 하이브리드 엔진’과 하이브리드 전용 변속기인 6속 하이브리드 자동변속기, 30kW급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전기모터 등이 적용된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엔진 출력 150마력, 전기모터 출력 41마력으로 총 191마력의 최고출력을 확보했다.

또한, 연비 면에서도 21.0km/ℓ를 달성해 동급 하이브리드 모델 대비 우수한 최고의 경제성을 확보했다.

하드타입 하이브리드 차량으로는 세계 최초로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적용된 리튬이온 폴리머 배터리는 경쟁모델이 적용한 니켈수소(Ni-MH) 타입에 비해 무게가 약 25% 정도 가볍고, 출력밀도 및 에너지 밀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4중 안전설계로 안전성까지 높였다.

현대차는 올해 상반기 중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국내시장에 본격 판매해 아반떼 LPi 하이브리드와 함께 국내 하이브리드 시장 확대에 나선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입력 2011-03-31 10:11:36 수정 2011-03-31 11:10:19

#키즈맘 , #건강 , #2011 서울모터쇼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