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국내 첫 선보이는 ‘코롤라’ 어때?

입력 2011-04-05 09:47:52 수정 2011-04-05 09:4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1 서울 모터쇼를 통해 공개된 50여대의 신차. 그 중에서도 시판을 앞두고 모습을 처음 드러낸 토요타 ’코롤라’에 시선이 모였다.

코롤라는 1966년 출시된 1세대를 시작으로 국내에 선보인 10세대까지 총 3천700만대 판매되며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라는 기록을 갖고 있다.

국민대형차인 그랜저가 이번에 출시한 풀체인지가 5세대니, 그 두 배에 해당하는 코롤라의 역사와 명성이 짐작된다. 그러나 한 가지 의문은 세계적 베스트셀링카가 국내에서는 중고차로도 찾아보기 어렵다는 점이다. 국내 주요 중고차사이트들을 살펴보면 토요타의 코롤라는 차명으로 등록되어 있을 뿐, 거래중인 중고차를 찾아보기 힘들다.

반면, 현재 국내에서 판매되지 않고 세계 판매량에서도 코롤라에 못 미치는 자사의 소형차 윌, BB등도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다. 코롤라의 경이로운 판매량 기록에 비교하면 국내 중고차시장에서 코롤라 찾기는 사막의 바늘 수준인 것이다.

현재 공개된 코롤라의 제원은 배기량 1,800cc로, 주로 1.6과 2.0으로 나뉜 국내 준중형 수준에서는 왠지 어정쩡한 수치다. 준중형급에서는 쉐보레 ‘크루즈’(구 라세티 프리미어) 만이 1.8의 동급배기량 모델을 내놓고 있다.

또한 코롤라의 공인연비는 13.5km/l. 크기는 뉴SM3보다 작은데 연비도 낮다. 가격은 2천590만원과 2천990만원으로 YF쏘나타와 K5등 중형차 가격과 비슷하다.

배기량과 크기는 준중형, 연비와 가격은 중형급인 코롤라는 ‘파격적인 연비’ 과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도전장을 내밀었던 이전 프리우스, 캠리와 비교했을 때 조금 심심한 느낌이다.

중고차 카즈의 김성은 수입차 전문 판매자는 “코롤라는 국내 수입차 수요층에 부합하지 않았던 준중형차로, 직수입차량을 찾아보기 어렵지만 오랜 시간에 거쳐 진화하면서 인정받은 안정적인 품질이 강점이다.

지난 2009년 3천만원대 수입중형차의 러쉬에 이어 2천만원대 준중형차가 등장하면서 수입차의 진입장벽은 점차 낮아지고 타겟도 젊어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주세경 기자 (jsk@kmomnews.com)

입력 2011-04-05 09:47:52 수정 2011-04-05 09:48:09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