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수도권아파트 낙찰가 8개월 만에 하락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수도권아파트 낙찰가 8개월 만에 하락

입력 2011-04-18 09:37:34 수정 2011-04-18 09:37:3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수도권아파트 낙찰가율이 8개월 만에 하락반전 것으로 나타났다.

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에 따르면 이달(1~15일까지) 수도권아파트 낙찰가율은 82.78%로 전달(83.47%)에 비해 0.69%%포인트 하락했다.

8.29대책발표로 지난해 9월부터 올 3월까지 상승랠리를 이어온 수도권아파트 낙찰가율이 8개월 만에 하락세로 접어든 것이다.

특히 총부채상환비율(DTI)을 최대 15%까지 늘려주는 가산비율 대상에서 제외되는 감정가 6억원 초과 물건들의 낙찰가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이달 수도권 감정가 6억원 초과 물건의 경우 78.18%로 전달(81.06%)에 비해 2.88%포인트가 하락했다.

반면 감정가 6억원 이하의 경우 전달 84.88%에서 이달 84.87%로 0.01%포인트 하락하는데 그쳤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과 경기가 하락한 반면 인천이 소폭 상승했다. 이번달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은 전달(83.73%)보다 1.14%포인트 하락한 82.59%를 기록했고, 경기지역도 82.98%로 전달(83.50%)보다 0.52%포인트 하락하며 지난해 7월 이후 9달 만에 상승랠리를 마감했다. 인천은 서울과 경기도에 비해 고가물건이 적었던 영향으로 전달보다(81.76%) 보다 0.55%포인트 소폭 오른 82.31%로 3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낙찰률과 입찰경쟁률도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달 수도권아파트 낙찰률은 34.23%로 전달(34.33%)보다 0.10%포인트 하락했고, 입찰경쟁률도 6.73명에서 6.63명으로 0.1명 감소했다.

지난달 21일 열린 경매에서 서울송파구방이동올림픽선수기자촌전용 147.44㎡의경우 6명이 몰리면서 감정가(16억원)의 82.61%인 13억 2,179만원에 낙찰됐지만 DTI규제가 시행된 지난 4일에는 같은 단지 전용 151.67㎡가 5명이 응찰한 가운데 감정가(16억원)의 78.62%인 12억 5,788만원에 주인을 찾았다.

경기도에서도 지난달 18일 의정부시 장암동 주공2단지 전용 41.85㎡에 6명이 입찰한 가운데 감정가(1억 3,000만원)의 88.54%인 1억 1,500만원에 낙찰되지만 이달 4일 같은 단지 전용 51.66㎡는 2명이 응찰해 감정가(1억 5,000만원)의 87.47%인 1억 3,120만원에 팔렸다.

부동산태인 이정민팀장은“ 3.22대책 발표 이후 경매시장이 점차 위축되고 있지만 한달 만에 3% 넘게 하락했던 지난 2009년 10월 DTI규제 때 보다는 낙찰가율 하락폭이 미미한 수준이다”며 “취득세 감면 혜택 법안이 이달 안으로 통과된다면 하락폭은 제한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미현기자 (mhlee@kmomnews.com)

입력 2011-04-18 09:37:34 수정 2011-04-18 09:37:3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