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LG전자, '대중화 선언' 100만원대 3D TV 출시

입력 2011-04-18 11:28:25 수정 2011-04-18 14:17:5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LG전자가 42인치 기준으로 출하가 100만원대의 시네마 3D TV 보급형 모델을 18일 본격 출시했다.

크기는 42인치에서 55인치, 가격대로는 190만원 대부터 450만원 대까지 총 3개 시리즈 9개의 다양한 제품 라인업을 갖춰, 기호에 따른 고객들의 선택 폭을 더욱 넓히게 됐다.

LG전자는 내달 같은 시리즈의 32인치(모델명:32LW4500) 제품도 출시 예정이다.

이 제품은 차세대 3D TV의 핵심 기술로 떠오른 FPR(필름 패턴 편광 안경 방식)기술을 적용했으며, ‘안경의 깜박거림을 없애 눈이 편안한 차세대 3D TV’의 상징으로 세계 TV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다. LG전자 시네마 3D TV는 안경만 쓰면 바로 3D 영상 시청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특히, 좌우 180도의 시야각을 갖춰 TV 앞 어느 곳에서도 인원 제한 없이 여러 명이 동시에 선명한 3D 영상을 즐길 수 있고, 소파에 기대는 등 편안한 자세로 3D 영화를 감상할 수 있다.

LG전자 한국 HE마케팅팀장 이태권 상무는 “경쟁사가 도저히 따라올 수 없는 눈과 안경의 편안함과 합리적인 가격 경쟁력으로 시네마 3D TV가 TV 시장의 새로운 아이콘으로 부상하고 있다” 며, “다양한 시네마 3D TV 제품을 계속 출시해 국내 3D TV 시장을 평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연관기사]
▶‘대세’ 아이유, 영화 주제가에 도전장
▶봄나들이 최고 아이템 도시락, 어떻게 준비할까
▶ 어린이날 선물 알뜰 구매 찬스
▶김그림, 독특한 무대의상 ‘가슴에 시선 집중'
▶냉장고 속 식품 보관 노하우, ‘명당을 찾아라’
입력 2011-04-18 11:28:25 수정 2011-04-18 14:17:51

#키즈맘 , #건강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