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삼성전자, ‘구글ㆍ트위터 냉장고에서’

입력 2011-04-18 12:51:33 수정 2011-04-18 14:16:2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전자가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극대화된 신제품 삼성 스마트 Wi-Fi 냉장고를 미국시장에 선보인다.

이번에 출시하는 냉장고는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기존의 스마트 냉장고가 제공했던 날씨, 요리 정보는 물론 구글·트위터· AP 통신과의 제휴를 통해 관련 정보를 8인치 LCD 디스플레이 창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삼성 스마트 Wi-Fi 냉장고는 FDR 28cu.ft(약 800리터), 양문형 30cu.ft(약 850리터)의 용량에 독립냉각과 수분케어 기능을 채용해 냉장고에 음식물을 최적의 상태로 보관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소비자가 원하는 스마트한 라이프 스타일을 누릴 수 있는 정보 가전 기능을 담았다.

특히 삼성전자의 스마트 Wi-Fi 냉장고는 에너지스타를 취득했고, 전력 요금 정보를 수신하여 요금에 맞는 최적 운전 제어를 할 수 있는 스마트그리드 레디 기능을 탑재해 향후 에너지를 좀더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24시간 전기를 사용하는 냉장고의 경우 스마트그리드를 활용하면 시간대별 운전 관리로 에너지의 효율적 사용이 용이하다.

향후 삼성전자는 소비자가 스마트 폰이나 웹을 통해 본인 가구의 에너지 사용정보를 한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서병삼 전무는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양문형 냉장고에 인터넷 패드를 채용하는 등 스마트 가전 개발에 앞장서 왔다"며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한 프리미엄 컨텐츠와 서비스를 탑재한 가전 제품을 확대,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연관기사]
▶‘대세’ 아이유, 영화 주제가에 도전장
▶봄나들이 최고 아이템 도시락, 어떻게 준비할까
▶어린이날 선물 알뜰 구매 찬스
▶김그림, 독특한 무대의상 ‘가슴에 시선 집중'
▶냉장고 속 식품 보관 노하우, ‘명당을 찾아라’
입력 2011-04-18 12:51:33 수정 2011-04-18 14:16:2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