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노숙자, ‘김구라 독설’ 관련 심경고백 ‘따뜻하게 풀어줬으면...’

입력 2011-04-19 10:35:37 수정 2011-04-19 10:36:1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노숙자가 자신이 출연중인 인터넷 방송을 통해 ‘김구라 독설’로 불거진 불화설을 일축했다.

노숙자는 “최근 많은 기사를 보며, 따뜻한 독설로 풀어 줬으면 더 좋지 않았나 라는 마음에 씁쓸했다”며 운을 띄었다.

그는 “김구라는 끊임없이 자신을 채찍질하는 철저함과 노력을 가진 사람이다”며 “함께 했을 당시에도 김구라는 힘든 상황에서도 열심히 살려고 노력해왔다. 나도 아이를 낳고 가정을 가지고 나니 그 마음을 이해할 수 있었다”라며 방송 분위기를 훈훈하게 이끌어 나갔다.

이어 몇 년 동안 연락하지 않은 소홀함도 있었지만, 지금은 가끔 연락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소식도 덧붙였다.

앞서, 김구라는 지난 13일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서 노숙자의 컴백에 대해 “노숙자는 내 독설의 하수인. 방송을 겸상했지만 포지션이 다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 바 있다. 이에 많은 이들은 김구라와 노숙자 사이 불화설을 제기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최민지 기자 (cmj@kmomnews.com)

[연관기사]

▶‘탐스러운 헤어스타일링’ 집에서 간편하게
▶텐바이텐·YG이샵, ‘빅뱅 스페셜 에디션 상품’ 발매
▶교원 빨간펜, ‘통 큰 학습지’ 선보인다
▶장윤정 디너쇼, 어버이날 노래 선물
▶녹내장환자 연평균 10% 증가, 조기 발견해야 실명 막아


입력 2011-04-19 10:35:37 수정 2011-04-19 10:36: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