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사람 많은 지하철 상가, 임대료 얼마나 낼까?

입력 2011-04-22 15:08:51 수정 2011-04-22 15:09: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울메트로 1~4호선에 현재 영업중인 개별 상가는 중 가장 많은 임대료를 내는 곳은 잠실역에 위치한 화장품로드샵 ‘미샤’인 것으로 나타났다.

‘미샤는’ 월 4천4백만원의 임대료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학여울역에 위치한 ‘랜닥코리아’가 4천여만원의 임대료를 내 뒤를 이었다.

투명사회를 위한 정보공개센터가 메트로에 요청한 자료에 따르면 지하철 1~4호선 내 개별상가는 총 304개이며 이중 가장 많은 상가가 입점해 있는 역은 사당역 17개, 안국역·미아삼거리역·총신대입구역이 각각 13개 상가가 입점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메트로가 임대하고 있는 상가들의 월임대료 합계는 8억7천3백만원.

향후 82개 역에 약 100곳의 상가시설이 더 늘어날 전망이어서 임대수익은 점차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한지현 기자 (hjh@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새 봄 간편한 'DIY 미니정원' 만들기
▶ 충격! 서태지-이지아 이혼, '네티즌 경악'
▶ 암생존자 37.7% 만 '이차암 검진' 받는다
▶ 바이크족 위한 4단계 필수 체크 사항
▶ 동안의 비밀 '샤베트 피부' 만드는 법


입력 2011-04-22 15:08:51 수정 2011-04-22 15:09: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