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류덕환, ‘나는 팬티 전문배우‘ 발언 눈길

입력 2011-04-27 14:07:20 수정 2011-04-27 14:08:2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류덕환이 자신을 팬티 전문배우라고 말해 눈길을 끈다.

류덕환은 지난 26일 서울 압구정 CGV에서 진행된 영화 ‘헤드’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영화의 80%를 속옷만 입은 채 촬영했다”고 말했다.

이어 “‘에쿠우스’라는 연극을 할 때도 팬티만 입어서, 영화 촬영 당시에도 연극의 연장성이라고 느껴져 노출이라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속옷 차림으로 노출 연기를 한다고 해서 일부러 몸을 만들지는 않는다. 다만 살이 쪄서 조금 걱정이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갑자기 이번 영화가 너무 기대된다”, “국내 최초 팬티 전문배우의 탄생이다”, “다른 사람이 했으면 그냥 노출이지만 류덕환이 하니깐 저것도 연기가 되는 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류덕환 외에도 박예진, 백윤식, 오달수 등이 출연하는 영화 ‘헤드’는 자살한 천재의학자의 머리가 사라지는 사건을 다룬 작품으로, 5월 26일 개봉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최민지 기자 (c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어린이 안전사고, 장난감총 BB탄 ‘가장 위험’
· 능력자 김종국 하하네 막창집서 알바 취직
· 박예진, 박희순 열애 인정 ‘좋은 만남 하고 있어요’
· 남자의 자격 이정진 하차에 '전현무' 투입
· 우리아이, ‘함박웃는아이 모델’에 도전하세요

입력 2011-04-27 14:07:20 수정 2011-04-27 14:08:28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