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정사업본부, ‘장애가정 청소년 멘토링’ 나섰다

입력 2011-04-29 16:42:33 수정 2011-04-29 16:43: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정사업본부는 29일 롯데월드에서 「2011 장애가정 청소년 멘토링 학습지원사업」출범식을 가졌다.

「장애가정 청소년 멘토링 학습지원사업」은 우정사업본부가 2006년부터 지원하는 공익사업으로 서울·부산 등 전국 13개 시도에서 실시한다.

이 사업은 장애가정 어린이 240명을 선발, 1대 1로 결연을 맺은 대학생이 주 1회 집을 직접 방문해 학습지도와 생활지도를 한다.

매월 영화·박물관·전시회·스포츠 관람 등 다양한 문화체험을 함께하며, 방학 중에는 ‘원어민 영어학습’과 ‘여름캠프’ 등 특별체험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출범식과 함께 1박 2일로 서울영어마을 풍납 캠프에서 학습 체험을 하게 된다.

김명룡 본부장은 “장애가정 어린이들은 학습지원사업에 참가한 후 사회성이 크게 발달한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학습과 일상생활을 도와 어린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최지우-이진욱, 군대까지 기다린 3년 열애 ‘종지부’
·소셜커머스 피해, 식사음료 서비스 ‘최다’
·구혜선 이어 한예슬까지 서태지 루머 '일파만파'
·쭈뼛쭈뼛 소심쟁이 우리아이 ‘발표왕’ 만들기
·미모의 끝은 어디?, 심은하 ‘파격 숏커트’ 눈길
·공대얼짱 유사라, 민낯 셀카로 베이글녀 인증
입력 2011-04-29 16:42:33 수정 2011-04-29 16:43: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