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64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webhome/kmom/phplib/kizmom.hankyung.com/modules/news/news.view.php on line 88
식약청, ‘탈모 치료·예방된다는 화장품 주의하세요’ | Kizmom 뉴스

전체뉴스

Total News

식약청, ‘탈모 치료·예방된다는 화장품 주의하세요’

입력 2011-05-06 15:30:20 수정 2011-05-06 15:30: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샴푸나 헤어크림 등의 화장품을 판매하면서, 탈모치료나 예방효과가 있는 것처럼 소비자를 오인하게 하는 인터넷쇼핑몰 광고가 최근 성행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이처럼 화장품에 탈모치료 효과가 있는 듯 표방하는 행위는 허위·과장광고에 해당한다며, 소비자들이 현혹되지 말 것을 당부했다.

현재 모발용 제품 중 발모촉진 등 탈모치료를 표방하는 제품은 ‘의약품’으로, 탈모방지 및 양모효과를 표방하는 제품은 ‘의약외품’으로 분류하고 있다.

때문에 화장품에 속하는 샴푸나 헤어크림은 사용목적이 피부·모발의 건강 유지 및 증진이므로, 모발 건강에 대한 효능만 광고할 수 있다.

지난해 식약청이 적발한 ‘탈모예방, 끊어지는 모발에 효과, 모발의 빠짐 방지, 모발 성장속도 촉진’ 등 허위 광고한 화장품 위반사례는 약 156건에 달한다.

식약청은 “앞으로도 이 같은 화장품 허위·과장 광고 사례를 근절하기 위해 인터넷, 일간지 등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단속을 실시하고, 인터넷포털업체 등에도 협조 요청할 계획”이라며, “일반소비자들도 화장품 허위·과장광고가 의심되는 경우에는 식약청 및 가까운 시·군·구 보건소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의약품 등에 해당하는 샴푸, 헤어크림 등은 제품의 용기 또는 포장에 ‘일반의약품’ 또는 ‘의약외품’이라고 기재되어 있으며, 의약품전자민원 홈페이지(ezdrug.kfda.go.kr)에서도 해당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임수연 기자 (ysy@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조인성 전역,'무한도전'으로 컴백하나
·완벽 S라인 최여진,‘그녀의 청바지가 궁금해’
·오메가-3, 중성지방 낮추는데 ‘효과있다’
·나가수 임재범, 음원 이어 음반도 '올킬'
·'핑클 리더는 나!' 김준희 깜짝 고백
·초등수학, 이렇게 하면 100점 맞을 수 있다
입력 2011-05-06 15:30:20 수정 2011-05-06 15:30: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