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나중이란 없으니까", 엄마 살아계실 때 함께 할 것들

입력 2011-05-09 18:15:02 수정 2011-05-09 18:1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엄마는 공기와 같은 존재다. 있을 때는 소중한지 모르다가 없으면 빈 자리가 너무나 크다.

엄마도 언젠간 돌아가실텐데 앞으로 잘 해야지 하면서도 금방 그 사실을 잊어먹는다. 마치 내 엄마만은 영원히 살아계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들면서 나중에 해야지 한다.

흐름출판사에서 발간된 '엄마 살아계실 때 함께 할 것들'을 쓴 시인 신현림도 그랬다.

엄마를 잃고 나서 3년, 길을 가다가도 문득 엄마가 그리워 명치끝이 아파왔다는 작가는 사는 동안 엄마에게 미루지 말아야 할 것들을 서른 가지로 압축해 전한다.

이 책에서 다루는 서른 가지는 작은 실천에 불과하다.

살림 돕기, 함께 있어 주기, 손글씨 편지 쓰기, 한 풀어드리기, 좋아하는 음식 사드리기, 사진과 비디오 찍기, 잘 사는 모습 보여드리기 등 알고 보면 작은 실천이고 배려다.

'효도해야지' 다짐하면서도 실천하지 못하는 사람들, 표현이 서툴러 고민하는 사람들, 효도는 하고 싶은데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엄마와 후회 없는 시간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멘토링 해준다.

'끌림'의 저자 이병률은 "엄마가 되어보지 않는 한 우리는 정녕 자신을, 그리고 이 우주를 이해할 수 없다"며 "이 책을 읽으며 자식들에게 온전히 이해받을 수 없는 이 세상 엄마라는 불리한 존재를 생각하다 눈물이 고였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박정현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 나가수 1위
·조인성 골든벨 출연, “여자 친구 없어요”
·삼성 갤럭시S Ⅱ, 예약 주문 300만대 돌파
·이소라가 재해석한 ‘넘버원’, 보아 “소름 돋았다”
·한국식품연구원 ‘고추 日전래설’ 반박 고증서 출간

입력 2011-05-09 18:15:02 수정 2011-05-09 18:1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