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문제 가족의 위기 탈출 프로젝트, '도미노 구라파식 이층집'

입력 2011-05-12 09:10:13 수정 2011-05-12 09:11: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파랑 치타가 달려간다', '줄리엣 클럽'등으로 우리 시대 청소년들의 고민과 아픔을 진지하면서도 속도감 있게 그려낸 작가 박선희가 이번에는 집 이야기를 들고 나왔다.

이전 작품들이 전반적으로 밝고 경쾌한 느낌이었다면, 사계절출판사에서 발간된 '도미노 구라파식 이층집'은 작가의 시선이 더욱 깊어졌다.

이야기 속 몽주네는 전형적인 스위트 홈이다. 하지만 몽주네 구라파식 이층집이 서서히 망가지면서 가족 사이도 금이 가기 시작한다.

구라파식 이층집은 몽주네 가족의 가장 행복했던 한때를 품고 있는 장소인 동시에 몽주가 끝끝내 포기할 수 없는 희망을 나타낸다.

작가는 이러한 집의 상징성을 사실적이고 구체적인 한 가족의 이야기와 절묘하게 결합시킨다.

한편 무엇보다 이 소설이 청소년문학으로서 이룬 중요한 성과는 몽주라는 주체적인 청소년 캐릭터의 출현이라고 할 수 있다.

어른들의 세계를 바라만 보는 관찰자 역할이 아닌 30년 된 집을 수리하는 일은 물론 가족의 역사 복원 또한 몽주를 통해 이루어진다.

이 책을 통해 작가는 무너진 것이 집이든 사람의 마음이든 간에 결국 그것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는 것은 사랑이라는 마술과도 같은 기적이라고 전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손은경 기자(sek@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유진-기태영 '결혼', 드라마가 현실로
·과자 값 폭등, 차라리'고기'가 더 싸다
·'나가수' 첫 기립박수, 스포일러 속출
·JYJ 김재중, 손연재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굵고 짧은 다리 '맥시스커트'로 고민 해결
입력 2011-05-12 09:10:13 수정 2011-05-12 09:11: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