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봄 성수기 끝난 아파트시장, ‘기대반’ ‘우려반’

입력 2011-05-13 09:47:10 수정 2011-05-13 09:4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아파트값이 연일 약세를 보이고 있다. PF부실, 저축은행 부실 등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이 뒤숭숭한 분위기인데다 전셋값 안정 등으로 인해 시장이 관망세로 돌아선 영향이 큰 것 같다.

그러나 지난주부터 기대감은 높아지고 있는 것 같다. 일각에서는 6월 본격적으로 ‘양도세 비과세 거주요건’ 등이 시행되면 분위기가 바뀔 것이라는 의견들도 나오고 있다.

용인시 성북동 동천태양 @apt2you는 부동산트윗포털(www.rtwt.co.kr)현장이야기를 통해 ‘이번주 들어 워킹 손님이 늘고 있습니다. 임대차, 매매 모두 같이 늘고 있는데 비율로 보면 임대차 손님이 10이라고 할 때, 매수 손님은 2정도 됩니다’라고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서울 동작구 사랑방공인 @srb114는 ‘PF부실정리나 층고완화 등은 연차적으로 호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이나 양도세 거주요건 폐지는 요즘 매도, 매수 상담 등의 분위기로 봐서 시행령이 개정되는 6월 달 쯤되면 실거래로 이어지리라 믿습니다.’라고 6월 기대감에 대해 나타냈다.

강남 재건축 시장은 초과이익환수제 개정에 대한 기대감을 보이고 있는 모습이다. 강남구 개포동 @gaepo1472는 ‘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를 (중략)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어, 개포동 재건축은 앞으로 좋아질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했다.


이런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아파트값은 -0.01%▼로 5주 연속 하락하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은 -0.02%▼, 경기도 0.00%-, 신도시 0.00%-로 약보합세를 보인 반면, 인천은 0.05%▲로 3주 연속 상승했다.

서울은 대부부의 지역들이 보합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은평구 0.08%▲, 서초구 0.06%▲, 강서구 0.02%▲, 강북구 0.02%▲, 관악구 0.01%▲ 등이 소폭 상승했다. 한편, 재건축 아파트값(-0.07%▼)은 8주 연속 하락세다. 지역별로는 송파구 -0.22%▼, 강남구 -0.11%▼, 강동구 -0.10%▼ 등 주요 재건축 지역들의 집값이 빠지고 있다.

강동구 천호동 R-ACE공인 이승연 대표는 “주변 집값이 떨어지고 있어 수익성이 떨어진데다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사업추진 속도 등 재건축 사업에 발목을 잡고 있는 것도 많다”며 “강동, 송파, 강남 등에서는 10억 원대 재건축아파트를 투자하는 것보다 상가주택이나 빌딩 등으로 투자하는 수요가 늘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도도 시장에서 큰 움직임이 없는 상태다. 안산시 0.11%▲, 의왕시 0.09%▲, 화성시 0.06%▲, 남양주시 0.02%▲ 등이 오른 반면, 동두천시 -0.24%▼, 과천시 -0.09%▼, 구리시 -0.06%▼, 고양시 -0.04%▼, 의정부시 -0.03%▼ 등은 집값이 소폭 하락했다.

이밖에 신도시와 인천도 보합세에 머무르고 있다. 인천은 중구 0.38%▲, 서구 0.25%▲만이 상승했고, 신도시도 평촌만 0.05%▲ 올랐을 뿐 다른 지역들은 대부분 약보합세였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미현 기자(mhlee@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옥주현 ‘나가수’ 합류, 아이돌 출신 첫 멤버
·어린이 보육시설, ‘아토피 전문 인력’ 배치 ‘시급’
·SBS ‘짝’, 미모의 여성1호 인기녀 등장
·2NE1 ‘Lonely’, 나가수 열풍 제치며 1위 등극
·탑걸 이효리, 핫썸머 위한 ‘효리쉬 스타일’ 제안
·최정윤, 폭풍눈물로 서지석의 마음 뒤흔든다
입력 2011-05-13 09:47:10 수정 2011-05-13 09:48:0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