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삼성화재, 유럽지역 공략 나섰다

입력 2011-05-13 11:50:21 수정 2011-05-13 11:51: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삼성화재는 지난 11일 영국 런던에서 지대섭 사장 및 임원, 현지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유럽법인 개업식을 가졌다.

이로써 유럽지역에서 본격적인 영업에 나서게 됐다.

삼성화재는 지난 3월 29일 영국 금융감독청(FSA)으로부터 유럽경제지역(EEA, European Economic Area)에서 보험영업이 가능한 보험업라이센스를 취득한 바 있다.

유럽은 최근 5년간 한국의 투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지역이다.

2010년 10월 한국-EU간의 자유무역협정(FTA)이 체결됨에 따라 한국-유럽지역의 무역량 및 투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본격적인 영업활동에 들어간 삼성화재 유럽법인은 유럽경제 지역의 한국기업 및 해외 투자법인을 대상으로 기업보험 위주의 보험영업을 전개할 방침이다.

아울러 향후 로컬 보험시장에도 진출 계획 중이다.

한편 삼성화재는 유럽법인 개업식에 이어, 세계 3위의 유럽 선진 손보사인 프랑스 악사(AXA)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전문영역의 언더라이팅(Underwriting, 보험계약심사) 역량 습득과 실질적인 매출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또한 과거 30년간 글로벌 사업에서 두드러진 성공 사례를 창출한 스페인 1위 손보사인 맙프리(Mapfre)사와도 MOU를 체결하고 해외사업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지대섭 사장은 개업식에서 “삼성화재 유럽법인은 세계 최대 단일 경제권인 EU 지역에서의 비지니스 확대를 위해 설립됐다”며, “선진 금융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핵심역량을 육성해 삼성화재의 글로벌 경영을 가속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럽법인은 보험회사 신용평가 기관인 A.M.Best사로 부터 재무건전성(Financial Strength Rating) 및 발행자 신용 등급 평가에서(Issuer Credit Rating) 모두 A 등급을 획득했다.

삼성화재는 현재 중국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지역, 미국과 중남미를 아우르는 미주지역, 유럽지역, 중동·아프리카지역 등 8대 전략지역에 법인 4개, 지점 6개, 사무소 9개를 설치해 적극적인 글로벌경영을 전개하고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옥주현 ‘나가수’ 합류, 아이돌 출신 첫 멤버
·어린이 보육시설, ‘아토피 전문 인력’ 배치 ‘시급’
·SBS ‘짝’, 미모의 여성1호 인기녀 등장
·2NE1 ‘Lonely’, 나가수 열풍 제치며 1위 등극
·탑걸 이효리, 핫썸머 위한 ‘효리쉬 스타일’ 제안
·최정윤, 폭풍눈물로 서지석의 마음 뒤흔든다
입력 2011-05-13 11:50:21 수정 2011-05-13 11:5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