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리들의 상처받은 현실에 마주한다, 연극 ‘돐날’

입력 2011-05-20 10:59:44 수정 2011-05-20 11:00: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관객과 평단이 극찬한 연극 ‘돐날’이 오는 6월3일(금)부터 7월10(일)까지 대학로 아트원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연극 ‘돐날’은 이른바 '386세대'에 관한 이야기다.

견고한 제도권 사회의 질서 속에서 젊은 날의 꿈을 잃은 채 점점 마모돼가는 이들의 비루한 오늘을 지극히 사실적인 질감으로 그린 작품이다.

돌잔치라는 구체적인 배경 속에 단 하루 동안 벌어지는 풍경 그리고 이 속에 감추어진 사건들을 통해서 우리들의 상처받은 현실적 삶과 연극 속에서의 삶을 일치시키려 한다.

성공과 실패, 안정과 불안정, 정의감과 속물근성을 적당히 엮으며 살아가는 지금 이 시간의 우리의 모습을 뒤돌아보게 한다.

초연 당시 단숨에 연극계의 눈길을 사로잡으며 2001 한국연극평론가협회 선정 BEST3, 2002 대산문학상 수상(희곡부분) 등 굵직한 상을 고루 휩쓸었다.

2011년 8년 만에 다시 공연되는 이번 작품은 극단 작은 신화 창단 25주년을 기념하는 공연으로 선정되어 더 깊어진 연출력과 원숙한 연기력으로 다시 관객 몰이에 나선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신정 기자(p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연기파 배우 안내상, “대학시절 교도소 수감생활 했었다”
· 은근한 섹시미 란제리 ‘불티’

· SBS ‘짝‘, 시청자 “TV에서까지 이런 어장관리 봐야하나?”원성

· 윤은혜·유인나·가인의 카디건 스타일링 대결

· 주부들, 살 빼고 되돌리고 싶은 나이 ‘23세’

· 바르지 못한 자세, ‘성인도 키 줄어 든다’

입력 2011-05-20 10:59:44 수정 2011-05-20 11:00:16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