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예금 이자를 먼저 준다, 우리銀 ‘미리받는 정기예금’

입력 2011-05-20 14:10:24 수정 2011-05-20 14:11: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은행은 예금 가입과 동시에 이자를 먼저 지급하는 ‘미리 받는 정기예금’을 판매한다.

가입대상은 개인, 개인사업자 및 비영리법인이다.

가입금액은 최저 3백만 원에서 최고 1억 원으로 저축기간은 12개월이다.

20일 현재 기본 금리는 연 3.95%.

순신규 개인고객 또는 5천만 원 이상 가입 시 연 0.10%의 추가 우대금리를 제공해 최고 연 4.05%까지 금리를 제공한다.

이 상품의 장점은 선이자의 활용에 있다.

선이자를 재테크에 활용하는 경우 금융자산의 총 수익률을 높일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예를 들면 정기예금에 가입해 받은 선이자 4.05%를 동일금리의 다른 금융상품에 재투자하게 되면 이자에 이자가 붙는 ‘이자복리효과’를 누릴 수 있다.

이때 총 수익률은 4.21%로 일반 정기예금 금리보다 훨씬 높다.

선이자의 또 다른 장점은 입출금이 자유로운 통장에 입금해 비상시 언제나 사용할 수 있는 여유자금의 활용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 상품은 기존 정기예금상품의 틀에서 벗어나 은행에서 미리 지급한 이자로 금융자산의 수익률을 높일 수 있으며 동시에 여유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는 상품이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목소리가 담긴 고객중심의 상품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미리 받는 정기예금은 선이자지급을 활용한 예금상품으로 BM특허출원(출원번호 10-2011-0042479)을 마쳤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연기파 배우 안내상, “대학시절 교도소 수감생활 했었다”
· 은근한 섹시미 란제리 ‘불티’

· SBS ‘짝‘, 시청자 “TV에서까지 이런 어장관리 봐야하나?”원성

· 윤은혜·유인나·가인의 카디건 스타일링 대결

· 주부들, 살 빼고 되돌리고 싶은 나이 ‘23세’

· 바르지 못한 자세, ‘성인도 키 줄어 든다’

입력 2011-05-20 14:10:24 수정 2011-05-20 14:11: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