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최고의 사랑’ 윤계상-공효진, 러브라인 본격화

입력 2011-05-20 16:05:45 수정 2011-05-20 16:06: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지난 19일 방송된 MBC수목미니시리즈 ‘최고의 사랑’ 6회에서는 독고진(차승원)의 말에 상처를 받고 눈물을 흘리는 애정(공효진)을 위로하는 윤필주(윤계상)의 모습이 공개, 두 사람의 러브라인을 본격화했다.

일찌감치 애정에게 마음을 고백한 독고진과는 달리 그 동안 자신만의 방법으로 묵묵히 애정에 대한 관심을 표현하던 필주는 자신에게 우는 모습을 들켜 민망해 할 애정을 위해 아무 말 없이 애정을 안고 위로하는 폭풍 매너를 발휘해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특히, 윤계상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에서 자칫 어색해 보일 수 있는 진지하면서도 섬세한 연기를 자연스럽게 소화해내며 ‘윤필주’와 ‘윤계상’이 동일 인물이 아니냐는 호평까지 듣고 있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 역시 “‘손 귀마개’도 모자라 이번엔 ‘토닥토닥’이라니.. 역시 필라인이 대세!”, “애정을 향한 필주의 마음이 애틋해보였다. 필주의 마음을 표현할 기회가 더 많았으면...” 등의 시청 소감을 남기며 필주에 대한 애정을 아끼지 않았다.

4일 첫 방송 후 연일 최고 시청률을 자랑하며 승승장구 하고 있는 MBC수목미니시리즈“최고의 사랑”은, 다음 주 공효진을 사이에 둔 윤계상과 차승원의 애정 공세가 펼쳐질 것을 예고하며 궁금증을 더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신정 기자(p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연기파 배우 안내상, “대학시절 교도소 수감생활 했었다”
· 은근한 섹시미 란제리 ‘불티’

· SBS ‘짝‘, 시청자 “TV에서까지 이런 어장관리 봐야하나?”원성

· 윤은혜·유인나·가인의 카디건 스타일링 대결

· 주부들, 살 빼고 되돌리고 싶은 나이 ‘23세’

· 바르지 못한 자세, ‘성인도 키 줄어 든다’

입력 2011-05-20 16:05:45 수정 2011-05-20 16:06:1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