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애프터스쿨 가희, “리더 자리 너무 힘들었었다” 눈물 고백

입력 2011-05-20 16:33:45 수정 2011-05-20 16:34: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걸 그룹 애프터스쿨의 리더 ‘가희’가 tvN ‘오천만의 대질문‘에 출연하여 “리더 자리가 너무 힘들었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가희는 “사실 예전에는 리더이기 때문에 짊어져야 할 짐이 너무 많아서 리더의 자리가 너무 힘들었었다”고 고백하며 “하지만 요즘엔 마음의 짐을 좀 내려놓고 멤버들과 다 같이 손에 손을 잡고 함께 힘든 일들을 헤쳐 나가려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가수 데뷔를 기다렸던 시간이 길었고, 누구보다 잘 돼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렸다”고 덧붙이며 그간의 고충을 털어놓는다고.

가희의 가슴 뭉클한 고백에 함께 출연한 애프터스쿨 멤버들 역시 눈시울을 붉히며 “리더 가희 언니를 도와 더 탄탄한 걸 그룹으로 거듭나겠다”고 소감을 전하는 등 끈끈한 애정을 과시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가희의 진솔한 토크를 들을 수 있는 tvN ‘오천만의 대질문‘은 오는 20일(금) 밤12시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신정 기자(p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연기파 배우 안내상, “대학시절 교도소 수감생활 했었다”
· 은근한 섹시미 란제리 ‘불티’

· SBS ‘짝‘, 시청자 “TV에서까지 이런 어장관리 봐야하나?”원성

· 윤은혜·유인나·가인의 카디건 스타일링 대결

· 주부들, 살 빼고 되돌리고 싶은 나이 ‘23세’

· 바르지 못한 자세, ‘성인도 키 줄어 든다’

입력 2011-05-20 16:33:45 수정 2011-05-20 16:34:1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