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억과 망각의 삼중주, 연극 ‘바람이 분다’

입력 2011-05-24 11:40:24 수정 2011-05-24 11:41: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극단 실험극장이 2011년 첫 선을 보이는 연극 ‘바람이 분다’가 공연된다.

한 편의 몽환적인 시극을 연상시키는 이번 작품은 기존의 실험극장이 추구해 온 깊은 인문학적 성찰과 강렬한 에너지가 돋보이는 연극무대를 다시 한 번 기대하게 만든다.

이 작품은 누구나 가지고 있을 법한 그리움, 상처, 그리고 추억의 편린들을 시적이고 몽환적인 분위기로 담담하게 그려낸다.

극적인 사건이 흐르지 않는 대신 등장하는 길 위의 세 인물이 나누는 대화를 통해 그들의 이야기를 전달해 듣는다.

그들이 주고받는 대화와 감춰진 사연을 통해 관객들이 그 ‘관계’를 조용하게 응시하도록 배려하고 있다.

또한 내면의 아픔을 밖으로 승화시켜 많은 사람들을 위로하고 치유하는 연극으로 관객들에게 서서히 스며들고자 한다.

‘바람이 분다’는 혼자 지구별을 여행하는 듯한, 때론 서로에게 타인이기도 한 인물들이 서로에게서 자신의 외로움과 상처를 바라보고 그 것으로 슬픔에 대한 위안과 생에 대한 온기를 체험하게 하는 작품이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신정 기자(p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송지선 아나운서, ‘19층 투신’ 소식에 네티즌 경악
· 임재범이 ‘나가수’하차, 팬들 ‘건강 찾아 다시 돌아와라’
· 욕실청소, 변기에 식초와 콜라를 뿌려라
· 엄친아 김정훈, 동안 미모의 비결은 ‘댄디컷’
· 의상부터 소품까지, 오렌지 컬러에 빠지다!
· ‘기저귀발진’ 방치하면 염증 생길 우려
· 신상샌들 고민, ‘웨지힐’이 정답
입력 2011-05-24 11:40:24 수정 2011-05-24 11:41: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