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우리집 여자들’ 윤아정, 신인답지 않은 노련한 연기 눈길

입력 2011-05-25 11:01:08 수정 2011-05-25 11:0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탤런트 윤아정이 KBS 일일드라마 ‘우리집 여자들’에서 자신감 넘치는 엄친딸 커리어우먼 홍주미 역을 맡아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 연기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은 인터넷 게시판 등을 통해 “아직 5화 밖에 방송되지 않았지만 신인답지 않게 연기가 편안하고 좋다”, “동생과 몸싸움씬이 진짜 자매들 싸움처럼 리얼해서 놀랍고 재밌었다. 진짜 생활연기다”며 뜨거운 관심을 표하고 있다.

극중 홍주미(윤아정 분)의 엄마로 출연중인 대선배 이혜숙도 칭찬에 합류, 담당 PD에게 딸자랑에 나섰다는 후문이다.

이와 관련 윤아정은 “초반 캐릭터 연구에 공을 들였는데 많이 사랑해주시는 것 같아 힘이 난다”며 “이혜숙 선배님께서 늘 먼저 대본 맞춰보자며 불러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주신다. 진짜 엄마처럼 챙겨주셔서 감정 잡는데도 큰 도움이 되었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윤아정은 영화 ‘비스티보이즈’와 드라마 ‘다 줄거야’, ‘유리의 성’을 통해 개성강한 캐릭터를 맡으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으며 특히 드라마 데뷔작이었던 ‘유리의 성’에서는 아나운서 역을 맡아 연기하면서 실제로 아나운서 출신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을 정도로 실감나는 연기를 펼치며 주목받았다.

한편, 엄친딸 홍주미 캐릭터로 열연중인 윤아정의 모습은 KBS 새 일일드라마 ‘우리집 여자들’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박신정 기자(ps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김현주처럼 반짝반짝 빛나는 스타일링
· JYJ 김재중, 연출가로서 탁월한 능력 발휘 눈길
· 똑똑한 데님 선택으로 1인치 더 슬림하게
· ‘충무로 블루칩’ 이민정-이정진, 영화 ‘원더풀 라디오’ 캐스팅
· 올바른 성 가치관과 ‘구체적 피임’방법 함께 교육해야
· 이석훈, 가비엔제이 노시현과 열애 의혹?
입력 2011-05-25 11:01:08 수정 2011-05-25 11:0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