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기적의 오디션, 심사위원단 열정에 스탭들 ‘감동’

입력 2011-05-27 10:13:04 수정 2011-05-27 10:15: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SBS 기적의 오디션’이 서울 2차 오디션을 끝으로 전국 예선을 마무리 짓고 '미라클 스쿨' 입학을 위한 본격 경쟁에 돌입한다.

이번 2차 예심은 참가자 한 명당 짧게는 20분에서 길게는 30분 이상의 시간이 각기 주어졌으며 참가자들이 가진 재능과 가능성을 최대치로 끌어내기 위해 심사위원단의 열정과 노력이 빛을 발했다.

단편적인 연기를 선보이는 참가자에게는 심사위원이 직접 상황과 캐릭터를 설정하고 그들이 가진 다양한 매력을 끄집어 낼 수 있는 연기를 주문하고 긴장 탓에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참가자에게는 따뜻한 조언의 말로 기운을 북돋아 주기도 했다.

“투박하고 서툴지만 갓 잡아 올린 생선처럼 생생한 연기를 보여주었다”-이범수, “스스로를 옭아매고 틀을 깨지 못하고 있다. 좀 더 능청스러울 필요가 있다”-김정은, “연기는 혼자 연습하고 혼자 하는 것이 아니다. 좋은 선생과 좋은 동료가 필요하다”-김갑수 등 ‘드림마스터즈’의 진심 어린 충고가 이어졌다.

한편 오디션에 참여하는 기본 매너와 준비가 부족한 참가자에게 는 여지없이 날카로운 심사평이 쏟아졌다. "때와 장소에 맞는 매너가 필요하다”, “오디션장에서 실력이 모자란 것은 잘못이 아니지만 허술한 준비와 기본 매너 없이 오디션 무대에 오르는 것은 다른 참가자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며 따끔한 일침을 놓기도.

한 관계자는 이러한 심사위원단의 열정에 현장 스탭들이 오히려 감동받고 있다"고 전했다. ‘기적의 오디션’은 오는 6월 24일 첫 방송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나혜린 기자 (nhl@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전지현·씨스타 효린이 사랑하는 ○○아이템

· ‘6인 6색’ 명품 배우들의 수트 대결
· 소화불량, 생활 속 응급 대처방법
· 김태원 실제 부녀동반 광고 출연, 대세 실감
· 평범한 피크닉 싫다면 ‘데커레이션’부터 색다르게
· 화장품, 낮에는 ‘방어기능’ 밤에는 ‘회복기능’

입력 2011-05-27 10:13:04 수정 2011-05-27 10:15:15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