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소박털털녀에서 히메포스까지, 최지우 극과극 패션

입력 2011-05-30 14:46:20 수정 2011-05-30 14:47:1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1박 2일 ‘여배우 편’을 통해서 거리낌 없이 망가지는 모습을 보여줘 국민호감 여배우로 등극한 최지우.

지난 28일 방송된 ‘여배우편 2’에서 시청자들을 빵 터지게 만든 입수 씬은 시청률 상승의 일등공신이었다.

그 동안 우아하고 화려한 여배우의 모습으로만 그녀를 기억했던 시청자에게 털털하고 솔직 담백한 매력으로 크게 어필하고 있다.

저렇게 신경을 안 써도 될까 싶을 만큼 소박하고 일상적인 이른바 1박 2일 패션으로도 감출 수 없는 미모와 늘씬한 몸매 또한 오랜만의 최지우의 방송나들이를 보는 재미 중의 하나.


그런데 잠시 최지우의 히메포스를 잊고 있던 시청자들의 눈길을 끄는 최지우의 일상이 카메라에 포착돼 눈길을 끈다.

방송 촬영 후 해외 프로모션 차 출국하는 그녀의 모습이 바로 그것.

화려하게 치장한 것은 아니지만 분명 눈에 띄는 고급스러움과 우아함으로 멀리서도 일반인은 아님을 짐작케 했다는 것이 목격자의 반응이다.

청바지만으로도 빛이 나는 늘씬한 몸매에 편안한 운동화를 신고 고급스러운 자켓과 로에베 숄더백으로 포인트를 주어 자연스러운 일상패션을 연출한 그녀에게서는 1박 2일에서의 소박한 모습과는 또 다른 여배우의 매력이 느껴진다.

방송에서는 화려하게 치장하고 일상에서는 편안하다 못해 망가진 모습을 보이는 것이 일반적인데 방송에서는 편안하기 그지없다가 오히려 평상시에는 여신 같은 모습을 보이는 것에서 오히려 패셔니스타다운 경륜과 당당함이 드러난다.

한경닷컴 키즈맘뉴스 이민재 기자(lmj@kmomnews.com)

[키즈맘뉴스 BEST]

· 한효주, 일편단심 곰신녀 1위
· 옷 잘 입는 당신의 여름 필수 아이템, 레인코트

· 배우 재희, 군대 갔다 오더니 바람둥이 됐네?
· 장마철, 습기로부터 가죽가방 보호하기
· 몸속부터 예뻐지는 '피부미인 레시피'

입력 2011-05-30 14:46:20 수정 2011-05-30 14:47: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